'미몬테' 오미희, 이소연 후계자 지명 "모든 권한을 넘깁니다"[★밤TView]

여도경 기자 / 입력 : 2021.06.21 20:34 / 조회 : 958
image
/사진=KBS 2TV '미스 몬테크리스토' 방송화면 캡처


'미스 몬테크리스토'의 오미희가 이소연을 후계자로 지명했다.

21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미스 몬테크리스토'에는 황가흔(이소연 분)이 복수를 다짐하는 장면이 담겼다.

이날 황가흔은 왕퉁조(이얀 분)와 함께 복수 증거를 모았다. 황가흔은 제왕 그룹 일가 사진을 아크릴 벽에 붙이며 잘못을 읊었다. 황가흔은 "혈육의 정 앞에서 무기력하게 방관한 이들"이라며 복수 대상에서 뺐던 오하준(이상보 분)까지 복수 대상에 포함시켰다.

황가흔은 복수 대상을 찾아가 살폈다. 주세린(이다해 분), 오하라(최여진 분) 등 모두가 황가흔에게 잘못을 빌기는커녕 화를 냈고, 황가흔은 더욱 복수 의지를 불태웠다.

이를 안 배순정(김미라 분)과 고은결(한기윤 분)은 황가흔을 찾아갔지만 황가흔은 이들을 만나주지도 않았다.

차선혁(경성환 분)은 황가흔에게 복수를 그만두라고 설득했다. 황가흔은 "예전엔 법이 잘못된 걸 바로 잡을 수 있을 거라 생각했어. 근데 지금은 아니야. 우리 아빠가 느낀 절망, 우리 별이가 느낀 고통, 그거로 보상 안 돼. 제왕가 다 쓸어버릴 거야"라고 말했다.

차선혁이 "그럼 어머님은. 네가 이렇게 미친듯이 복수에 매달려서 망가져가는 거 보고 있어야해? 왜 마음에도 없는 모진 말 해서 아프게 해. 그거 너 진심 아니잖아"라고 하자 황가흔은 "진심이야. 나 오빠한테 흔들려서 모든 걸 망쳤어. 고은조로 돌아갈 수 있다는 착각이 엄마를 돌아가시게 했다고"라고 소리를 질렀다.

차선혁은 "널 사랑했던 사람한테 넌 고은조야. 황가흔이 아니고"라며 끝까지 황가흔을 설득했다.

얼마 후 제왕 그룹 주주들 앞에서 황지나(오미희 분)의 유언 발표가 있었다. 앞서 황지나는 황가흔을 내쳤고, 제왕 그룹 일가는 누구에게 경영권이 넘어갈지 집중했다. 황지나는 "제 모든 권한을 딸 황가흔에게 넘깁니다. 5년 전 죽은 제 딸이 아니라 지금 제 곁에 있는 황가흔 말입니다"는 유언을 남겼고, 황가흔은 다시 권력을 쥐게 됐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