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4', 힐링 추도 여행..멤버들 기겁하게 한 마지막 미션은?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1.06.20 15:29 / 조회 : 710
image
/사진='1박2일'


'1박 2일' 멤버들의 힐링 여행이 순식간에 공포로 탈바꿈한다.

20일 방송되는 KBS 2TV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에서는 '섬스테이' 특집 마지막 이야기로, 전남 여수의 아름다운 섬 추도에서 벌어지는 여섯 남자의 여행기가 그려진다.

추도의 매력에 흠뻑 빠진 멤버들이 여행을 마무리하기 아쉬워하던 가운데, 대반전이 숨어있는 마지막 미션 '섬 탈출기'가 펼쳐진다. 김종민은 혼란스러운 반응을 내비쳤고, 문세윤은 "최악이야! 마지막에 공포로 바뀐다"라며 현실을 부정했다.

한순간에 희비가 엇갈리는 복불복 미션이 진행되자, 멤버들은 긴장을 감추지 못했다. 멤버들은 결과를 확인하는 동안 불운을 가득 담은 노래를 '떼창'하는가 하면, 실낱같은 가능성을 발견한 뒤 기대를 품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김종민에게는 예능신이 강림한 듯한 사건이 발생, 상상도 못 할 상황이 벌어져 현장이 발칵 뒤집혔다. 나머지 멤버들은 그 순간을 춤으로 표현하며 생생하게 중계했다고 전해져 어떤 일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해진다.

과연 멤버들을 기함하게 한 미션과 힐링 가득했던 섬을 탈출하게 한 정체는 무엇일지 주목된다.

'1박 2일 시즌4'는 20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