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자매' 전혜빈X김경남, 이별 직전..가슴 찢어지는 묵음 오열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1.06.20 15:19 / 조회 : 811
image
/사진='오케이 광자매'
KBS 2TV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 전혜빈과 김경남이 가슴 찢어지는 '묵음 오열'을 쏟아내는 현장이 포착됐다.

지난 19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극본 문영남·연출 이진서, 제작 초록뱀 미디어,팬엔터테인먼트) 27회는 닐슨코리아 기준 전국 시청률 1부 23.4% 2부 28.6%를 기록한 가운데, 이날 방송된 전 채널과 전 프로그램 모두를 통틀어 시청률 1위를 수성하면서 '주말극 최강자'의 위용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

특히 지난 방송에서는 이광식(전혜빈 분)이 이모 오봉자(이보희 분)의 애틋한 사랑을 지켜주기 위해 한예슬(김경남 분)과의 관계에 대해 고민을 거듭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광식은 한예슬이 오봉자를 만나러 간다고 하자 아프다고 연기까지 하면서 못 가게 막았던 터. 그러나 오봉자가 한돌세(이병준 분)와 다음 달에 결혼식 날을 잡았다는 소식에 난감해하며 어찌할 바를 몰라 하는 모습으로 안타까움을 불러일으켰다.

20일 방송될 28회에서는 전혜빈과 김경남이 대화 끝에 각각 눈물을 떨구는 '묵음 오열' 순간이 담긴다. 극중 이광식과 한예슬이 카페에서 마주보고 앉아있는 장면. 이광식은 냉랭한 표정으로 말을 쏟아내고, 당황한 한예슬은 결국 눈물을 그렁거린다. 한예슬의 눈물바람에도 이광식은 얼굴을 돌려버리며 외면하고, 눈물을 흘리다 못한 한예슬은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나가버린다. 이내 가슴을 쥐어뜯으면서 폭풍 오열을 터트리는 이광식의 모습이 애잔함을 자아내면서 이광식과 한예슬의 앞날은 어떻게 될지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전혜빈-김경남의 '눈물 투성이 묵음 오열 현장' 장면은 지난 5월에 촬영이 진행됐다. 이 장면은 감정이 고조되면서 눈물을 쏟아내는 이광식과 한예슬의 감정선 호흡이 가장 중요했던 상태. 이에 전혜빈과 김경남은 이 장면을 준비하면서 연신 물을 마셔 목을 축이는 등 긴장감을 드러냈다. 조용히 대본만을 응시하며 감정을 다잡아가던 두 사람은 상당한 양의 대사를 완벽하게 소화한데 이어, 진정성 담긴 오열까지 단 번에 완성시키며 현장을 숙연하게 만들었다. 더욱이 전혜빈은 '오케이 컷'이 떨어졌음에도 불구, 북받친 감정을 추스르지 못해 눈물을 계속 닦아내는 모습으로 스태프들까지 울컥하게 했다는 후문이다.

제작진은 "전혜빈과 김경남은 밀도 짙은 감정선의 변화를 섬세하게 그려내는 극강 표현력을 지닌 배우들"이라며 "두 사람의 남다른 열연이 긴장감을 극대화시킬 '오케이 광자매' 28회 방송을 지켜봐 달라"라고 전했다.

한편 '오케이 광자매' 28회는 20일 오후 7시 55분에 방송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