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때녀' 에이스 박선영, 동점골..水예능 1위 "골문 터졌다"[종합]

안윤지 기자 / 입력 : 2021.06.17 08:26 / 조회 : 1613
image
/사진=SBS '골 때리는 그녀들' 방송 캡처
'골 때리는 그녀들'이 첫 회부터 시원한 '골문'이 터지면서 시청률도 단번에 동시간대 1위에 등극했다.

17일 시청률 조사 기관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16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가 가구 시청률 6.1%(수도권 2부 기준)로, 뉴스를 제외한 동시간대 프로그램 시청률 1위는 물론, 지상파 수요 예능 전체 1위를 차지했다. 화제성과 경쟁력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 역시 2.5%(수도권 2부 기준)를 기록했다. 특히, 숨막히는 접전 끝에 만들어낸 에이스 박선영의 동점골 장면에서는 최고 시청률이 6.8%까지 치솟으며 짜릿한 긴장감을 안겨줬다.

이날, 정규 리그가 시작되자 선수들은 지난 시즌 보다 더욱 불타는 의지와 각오를 다졌다. 특히, 지난 시즌 꼴찌팀이었던 '구척장신'의 주장 한혜진은 "이번 시즌의 목표는 일단 1승이다. 꼴찌에게 내일은 없다"며 팀 동료들에게 "죽는다 생각하라"고 비장한 각오로 임할 것을 당부했다.

국대 패밀리의 한채아는 "지난 시즌 이후 축구의 매력에 푹 빠졌다. 그래서 어머니 축구를 하게 됐다"며 달라진 심경을 밝혔다. 여기에 이천수 아내 심하은 역시 "난 우리 동네에 '엄청라 FC'라고 아줌마 축구단을 만들었다"며 "주변 부녀회장까지 관심을 보인다"고 언급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개막식에서는 기존 네 팀에 이어 '월드 클라쓰'와 '액셔니스타' 새로운 두 팀이 추가되면서 궁금증을 자아냈다. 무엇보다 지난 시즌 우승팀인 '불나방'과 맞대결을 피하고 싶은 선수들은 대진표 공개에서 "무조건 죽음의 조는 피해야한다"며 역대급 긴장감이 감돌았다. A조에는 불나방, 월드 클라쓰, 개벤져스가 선정되면서 탄식과 한숨이 터져나왔고, B조에는 구척장신, 국대 패밀리, 액셔니스타가 뽑혔다.

개막전 첫 경기로는 '불나방'과 '월드 클라쓰'가 포문을 열었다. 지난 시즌 꼴찌팀 감독으로 팀 경질의 아픔을 겪은 최진철 감독은 비장의 무기 '사오리'를 '월드 클라쓰'의 보물 1호로 꼽으며 "우리 목표는 불나방을 잡는 거다"며 야심찬 각오를 다졌다. 불나방의 주장인 박선영 역시 "월드 클라쓰가 우리랑 피지컬이 달라 걱정이지만 우리도 나름대로 열심히 준비했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본격적인 경기가 시작되자 킥오프부터 막상막하의 실력을 보였다. 베일에 가려졌던 '월드 클라쓰'의 실력이 공개되면서 타 팀 선수들 모두 "월드 클라쓰가 만만치 않다. 엄청 잘한다"며 긴장감을 안겨줬다. 특히 '월드 클라쓰' 사오리는 위치 선정과 킥 모두 탁월한 실력으로 놀라움을 안겼다.

치열한 접전 끝에 '불나방'의 조하나가 세트 플레이로 골을 넣었지만 심판은 곧바로 핸드볼을 선언, 노골이 되었다. 이어 기회가 '월드 클라쓰'로 오자 수비를 맞고 튀어나온 볼을 사오리가 인스텝킥으로 골망을 흔들며 선취골의 주인공이 되었다. 배성재와 이수근은 "개막전 이변이 탄생했다"라며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예상과 다른 팽팽한 접전에 '월드 클라쓰'의 선제골이 터지자 불나방의 전의가 불타오르기 시작했다. 경기를 지켜보던 개벤져스의 김민경은 "불나방에 불 붙였다. 기름을 부은 거다"라고 언급, 관전석에 앉아있던 모든 선수들조차 손에 땀을 쥐게 만들었다.

박선영은 웃음기 사라진 회심의 슈팅을 시도했지만 월드 클라쓰의 탄탄한 수비가 만만치 않았다. 하지만 도전에 도전을 거듭한 결과, 박선영은 화려한 개인기를 펼치며 순식간에 동점골을 획득했다. 역시 불나방의 에이스다운 그림같은 동점골이었다. 이에 이수근은 박선영을 향해 "정말 클래스가 다른 실력이다"라며 감탄사를 내뱉었다. 이 장면은 이날 6.8%까지 치솟으며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