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정재용, 신지와 썸? "지갑에 사진 넣고 다닌다고 소문나"

여도경 기자 / 입력 : 2021.06.16 22:54 / 조회 : 739
image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가수 정재용이 '라디오스타'에서 신지와의 스캔들에 대해 해명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정재용, 김동완, 신지, 김용준이 출연한 '떼창 유발자들'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정재용은 첫 스캔들에 대해 말했다. 정재용은 "라디오 DJ 대타할 때 성대현이 게스트로 나왔다. 광고 나가는 쉬는 시간에 '신지 괜찮더라'라고 했는데 그날 방송에서 '재용이가 신지 사진을 지갑에 넣고 다닐 정도로 좋아한다'고 말했다"고 해명했다.

MC들이 의아해하자 정재용은 "기사가 났는데 몇 사람 몰랐다. 나만 봤다. 나는 밀어주는 것 같아 좋았다"고 말했다. 이어 "기사 제목이 '정재용과 스캔들에 심기 불편한 신지'였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지는 "심기가 불편했던 게 아니다. 그때 정재용이 나를 잘 챙겨줬는데 조금만 친해보이면 기사가 나서 불편했던 거다"고 설명했다.

김국진이 "지갑에 사진은"이라고 묻자 정재용은 "지갑 자체가 없었다"고 답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