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코전 완패’ 로버트슨이 생각나는 그 이름 티어니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1.06.16 04:49 / 조회 : 245
image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스코틀랜드가 1998 프랑스 월드컵 이후 23년 만에 메이저 대회에 나섰지만, 높은 벽을 실감해야 했다. 리버풀 측면의 핵이자 스코틀랜드 주장 앤드류 로버트슨의 아쉬움은 컸다.

스코틀랜드는 지난 14일 오후(한국시간) 영국 글래스고 햄튼 파크에서 열린 체코와 유로2020 조별리그 D조 1차전에서 0-2로 완패했다. 홈 이점을 앞세워 적극적인 공격을 펼쳤지만, 골결정력 부족과 패트리크 쉬크의 두 방에 무너졌다.

소속팀과 달리 대표팀에서 메이저 대회와 인연이 없었던 로버트슨의 이번 유로2020에서 의지는 더 강했다. 그러나 의욕과 달리 결과는 좋지 못했다.

로버트슨은 경기 후 영국 매체 ‘토크 스포츠’와 인터뷰에서 “키어런 티어니는 환상적인 선수다. 그가 없었기에 추진력을 얻지 못했다. 불행한 하루였다”라며 티어니의 공백을 아쉬워 했다.

스코틀랜드의 무기는 로버트슨 뿐 만 아니라 티어니도 포함되어 있다. 두 선수가 공격과 수비에서 차지하는 역할을 컸다. 그러나 티어니는 부상으로 빠졌고, 스테판 오도넬이 그의 공백을 메웠지만 역부족이었다.

스코틀랜드는 체코전 패배로 어려움에 빠졌다. 남은 2경기 상대가 잉글랜드, 크로아티아 등 강호들이라 체코전 패배는 아픔이 더 컸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