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이되어라' 남경읍X정우연, 친자 확인..부녀 상봉 [★밤TView]

이시연 기자 / 입력 : 2021.06.15 19:58 / 조회 : 725
image
/사진= MBC 드라마 '밥이 되어라' 방송 화면


'밥이 되어라'에서 정우연과 남경읍이 친자 확인 결과 부녀 관계임이 밝혀졌다.

15일 오후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밥이 되어라'에서는 영신(정우연 분)이 종권(남경읍 분)의 딸임이 밝혀지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경수(재희 분)는 기억을 되찾은 사실을 숨긴 채 "머릿속 망상인지 모르겠다. 이 사진 보신 적 있느냐"며 영신 어머니의 사진을 내밀었다. 민경(최수린 분)이 "영신 씨 어머니 사진"이라고 하자 이를 본 종권은 큰 충격을 받았다.

영신이 종권의 딸임을 일찍이 알고 있던 숙정(김혜옥 분)은 또다시 오 실장에게 영신을 없애라고 지시하려 했으나 이를 목격한 성찬(이루 분)은 숙정의 휴대폰을 빼앗아 집어던지며 이를 말렸다.

이후 밥집에서 영신을 만난 종권은 "영신 양이 그 사람 딸이었나. 그 사람이 죽기 전 낳아 놓은 딸이었나. 지선이 그 사람을 얼마나 사랑했는데. 나한테 돌아와 줘서 고맙다"며 눈물을 흘렸다.

이튿날 두 사람은 병원에서 친자 확인을 했고, 그 결과 99.9999% 일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신을 꼭 안은 종권은 "그래도 죽기 전에 만났다. 내 딸을 눈 앞에 두고도 알아보지 못했다니. 불쌍한 것, 어린 것이 여기저기 헤매면서 얼마나 마음 고생이 심했을까. 이 아비를 용서하지 마라"며 사죄했다.

이어 종권은 어린 영신을 잘 키워준 경수에게도 고마움을 전했고 완수(김정호 분)에게도 고마워하며 어렵게 공부하는 아이들을 위해 돕겠다고 약속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다정(강다현 분)과 오복(조한준 분)이 결혼하는 장면 또한 그려졌다. 두 사람은 드디어 부부의 연을 맺고 새로운 출발을 시작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