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가는 길', 올해 다큐 최초 2만 돌파..의미있는 발걸음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1.06.14 11:48 / 조회 : 571
image
/사진='학교 가는 길'


자녀를 학교에 보내고 싶은 부모의 간절함으로 무릎까지 꿇으며 17년째 전무했던 서울 시내 특수학교 설립을 이끌어 낸 장애인부모연대 학부모들의 열정적인 순간들을 기록한 영화 '학교 가는 길'이 올해 개봉 다큐멘터리 최초 관객 수 2만 명을 돌파했다.

모두에게 당연한 교육의 권리를 제대로 누리지 못하고 먼 곳에 있는 학교에 가야하는 아이를 위해 발벗고 나선 장애학생 부모들의 용기 있는 행보를 담은 영화 '학교 가는 길'이 누적 관객 수 2만 명을 돌파하며 화제를 모은다. '학교 가는 길'은 강서 특수학교인 '서진학교'의 개교를 위해 무릎까지 꿇는 강단과 용기로 17년째 멈춰 있던 서울 시내 신규 특수학교 설립을 이끌어 낸 용감한 어머니들의 사연을 통해 더불어 사는 세상에 대한 희망을 제시하는 영화이다.

이번 2만 돌파가 더욱 뜻깊은 이유는 올해 개봉한 다큐멘터리 최초로 관객 수 2만 명을 동원했기 때문이다. 지난 5월 5일 어린이날 개봉한 영화는 아이들의 학교를 위해 기꺼이 무릎 꿇었던 어머니들의 간절한 마음과 외침으로 많은 관객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개봉 이후 '휴지 없이는 볼 수 없는', '모두가 꼭 봐야 하는' 등의 수식어가 생겨난 '학교 가는 길'은 개봉에서부터 한 달 정도 지난 현재까지도 실관람객들의 진심이 가득 담긴 리뷰가 이어지고 있다.

'학교 가는 길'은 지자체, 교육청, 유관 기관 등의 지속적인 관람 요청 또한 이어지고 있다. 지난 2일 서울장애인부모연대 주관 초청 상영회에서는 정세균 전 국무총리를 비롯한 많은 국회의원들이 영화를 관람했으며, 8일에 진행된 국회 교육문화포럼, 국회 교육위원회,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국장애인부모연대 주관 초청 상영회에서는 박병석 국회의장,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그리고 여러 국회의원들이 함께 영화를 관람하고 이야기를 나누는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또한 노원구청, 성동구청, 동작구청에서도 최근 '학교 가는 길'을 함께 관람했다.

올해 개봉 다큐멘터리 최초 2만 관객을 돌파한 '학교 가는 길'은 현재 전국 상영관에서 상영 중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