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랑식객' 영면에 든다..故임지호, 오늘(14일) 발인 엄수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1.06.14 07:38 / 조회 : 1259
image
故임지호 /사진=영화 '밥정' 스틸컷
'방랑 식객'으로 이름을 알린 요리연구가 고(故) 임지호가 영면에 든다. 향년 65세.

고 임지호의 발인은 14일 경기 쉴낙원 김포장례식장에서 유족과 지인들이 참석한 가운데 엄수된다.

고 임지호는 지난 12일 심장마비로 별세했다. 1956년생인 고인은 자연에서 직접 식재료를 채취해 요리하는 것으로 주목을 받았으며, 각종 방송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힐링캠프', '잘 먹고 잘 사는 법, 식사하셨어요?', '집사부일체', '정글의 법칙', '더 먹고 가(家)' 등 여러 프로그램에 출연했다. 지난해 개봉한 다큐멘터리 영화 '밥정'에도 출연했다.

고 임지호의 별세 소식에 황교익 맛 칼럼니스트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임지호의 부음을 듣는다. 믿기지 않는다. '음식이란 무엇인가'는 화두를 붙잡고 있을 때에 제게 많은 영감을 준 분"이라며 고인을 추모했다.

'밥정'의 감독이자 하얀소엔터테인먼트의 박혜령 대표는 "임 선생님은 사람을 정말 좋아하셨던 분이다. 다른 사람들을 위해 음식을 할 때도 정성을 다했고, 그 사람의 몸에 가장 좋은 게 무엇인지 고민하여 최고의 음식을 해주시던 분이다. 마음으로 음식을 만드시는 분이었다"고 애도했다.

고인의 비보에 방송가도 침통함에 빠졌다. 개그맨 강호동과 황제성, 배우 김수로 등 생전 고인과 인연을 맺었던 연예인들도 빈소를 찾아 애도의 뜻을 전했다.

강호동과 황제성은 지난 4월 종영한 '더 먹고 가'를 통해 생전 고인과 연을 맺었다. 김수로는 2016년 12월까지 방송한 '잘 먹고 잘 사는 법, 식사하셨어요?'를 통해 생전 고인과 호흡을 맞췄다. 김시중 책임 프로듀서(CP)를 비롯한 '더 먹고 가' 제작진들 비보를 접하고 고인의 빈소로 향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