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어는 봤지? 6선발!' 투수 왕국 LG, 드디어 다 모였다

심혜진 기자 / 입력 : 2021.06.15 11:47 / 조회 : 1493


image
케이시 켈리-앤드류 수아레스-이민호-임찬규-정찬헌-차우찬(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사진=뉴스1, OSEN
선두 싸움을 하고 있는 LG가 6월 들어 더욱 단단해지고 있다. 투수 왕국을 구축하려는 모양새다. 다른 팀들은 선발 투수가 부상으로 허덕이는데, LG는 무려 6선발이 가능해졌기 때문이다.

외국인 원투펀치 케이시 켈리(32)와 앤드류 수아레즈(29)가 건재하고, 이민호(20), 차우찬(34), 정찬헌(31)에 임찬규(29)까지 선발투수만 6명이 됐다.

6선발의 마지막 퍼즐 임찬규는 스프링캠프 때부터 어깨가 좋지 않았다. 그래서 시즌 초반 불안한 모습을 보이다가 2군으로 내려갔다. 마침내 컨디션을 회복하고 복귀 준비를 마쳤다. 2군에서 올라온 보고서에 따르면 최고구속 147㎞를 찍었다.

지난 13일 잠실 두산전을 앞두고 만난 류지현 LG 감독은 "누가 보고서를 조작한 게 아닌가 싶다"고 농담을 건넬 정도로 만족함을 보였다.

그리고 열흘의 휴식기를 가진 정찬헌 역시 완벽한 복귀 신고식을 치렀다. 5월말 들어 난타를 당했던 정찬헌은 휴식 차원으로 2군으로 내려갔다. 그리고 재정비를 끝낸 정찬헌은 지난 13일 잠실 두산전에서 다시 선발 마운드에 올랐다. 결과는 5이닝 무실점. 성공적인 복귀를 알렸다.

이렇듯 정찬헌이 잘 돌아왔고, 임찬규까지 대기함에 따라 LG 선발진 운용에 한층 여유가 생겼다. 류 감독은 "시즌 초반에는 수적으로 선발투수가 부족했다. 선발투수들 부상도 있었고 투구수 제한도 있었다. 그래서 선발진 운용에 어려움이 있었고 롱릴리프가 선발로 투입되는 경기도 나왔었다"고 돌아봤다. 그러면서 "이제는 선발진에 수적으로 여유가 생겼다. 현재 선발투수의 컨디션을 지속적으로 체크하면서 어느 경기에 임찬규를 투입할지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LG는 선발 평균자책점이 3.74(14일 현재)로 10개 구단 중 가장 낮다.

불펜도 마찬가지다. 선발보다 좋다. 철벽을 자랑하고 있다. 송은범(37)과 진해수(35), 김대유(30), 이정용(25), 정우영(22), 그리고 마무리 고우석(23)까지 모두 제 몫을 해주고 있다. 그 결과 올 시즌 LG 불펜은 평균자책점 3.60으로 단연 1위 자리를 굳건히 하고 있다.

선발과 불펜이 완벽해진 LG. 선두 경쟁에서 더욱 자신감이 올라간다. 앞으로도 상승세를 이어갈지 지켜볼 일이다.

image
LG 선수들이 승리 후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사진=OSEN
image
/그래픽=김혜림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