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이영자, 실버타운 입주 희망 "어린 내가 너무 싫어"[별별TV]

이주영 기자 / 입력 : 2021.06.12 23:57 / 조회 : 492
image
/사진=MBC '전참시' 방송 화면 캡처


'전참시' 방송인 이영자가 실버타운 견학을 나섰다.

12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어머니를 위해 실버타운 견학을 간 이영자와 송 매니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영자는 어머니의 불균형한 식사와 일상 속 안전을 걱정하며 실버타운 견학을 가겠다고 밝혔다. 이영자는 이어 "만 60세부터 들어갈 수 있다. 나도 빠르면 6-7년 뒤에 들어가는 것"이라 밝혀 송 매니저에게 물음표를 안겼다.

이영자가 처음으로 향한 곳은 도심형 실버타운이었다. 이영자는 입주자들의 인식을 위해 양로시설이 아닌 호텔처럼 꾸며져 있는 인테리어와 도서관, 골프장, 건강 관리 등 완벽한 시설에 반해 금새 입주를 희망하기 시작했다. 이영자는 "우리집 월세 주고 여기 이사오고 싶다. 어린 내가 너무 싫다"고 울부짖어 폭소를 안겼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