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즌 종료 '불청' 강경헌, '안구 커플' 소환→김완선X최민용 인기남녀 등극[★밤TView]

여도경 기자 / 입력 : 2021.05.19 00:36 / 조회 : 585
image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화면 캡처


배우 강경헌이 '불타는 청춘'에서 '안구 커플' 안혜경-구본승에 직구를 날렸다. 김완선과 최민용은 인기남녀에 올랐다.

18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는 '불타는 청춘' 시즌 1 종영을 기념하며 청춘들의 여름 방학식과 시상식이 담겼다.

이날 청춘들은 시상식에서 서로에게 하지 못했던 말을 솔직하게 전하는 '가슴을 열어라' 시간을 가졌다. 강경헌은 구본승을 불러 "할 말 없냐"라고 했다. 구본승 머뭇거리다 "네 팬들한테 메시지가 많이 온다. 자제해달라고"라고 했다. 이어 "농담처럼 말했지만 마음고생 많았다. 너도 그렇고 안혜경도 그렇고 힘들었겠다 싶다"고 답했다.

구본승 답을 들은 강경헌은 "안혜경도 나와라"라고 했다. 삼각관계를 이룬 세 사람은 그렇게 한자리에 모였다. 안혜경은 "중간에 끼어들어서 미안하다. 그럴 거 아니었는데 김광규가 붙잡아서 그렇다. 이번 방학식을 끝으로 우리 잘 지내보자"라고 긴장하며 말했다.

강경헌은 "우리는 원래 잘 지냈고 다른 사람이 아니라 네가 끼어들어서 좋았다"고 말하다 "왜 이렇게 손을 떠냐"라고 물었다. 안혜경은 "이 자리가 떨리는 거다. 욕하지 마라"라고 농담해 웃음을 자아냈다.

시상식 마지막, 청춘들끼리 인기남녀를 뽑는 투표도 했다. 최고 인기녀는 김완선, 최고 인기남은 최민용이었다.

image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화면 캡처


안혜경은 구본승과 '안구 커플'을 하며 힘들었던 심경을 전했다. 안혜경은 "아직까지 SNS에 '강경헌과 구본승 사이에 끼어들지 마라. 둘이 만나는데 왜 끼어드냐' 이런 연락 온다"며 말문을 열었다.

안혜경이 '안구 커플' 종료 때 운 이유에 대해 "지금은 실시간 댓글이 없지만 당시에는 그런 걸 보고 상처를 받았다. '구본승에게 그러지 마라' '강경헌에게 그러지 마라' 이런 말을 너무 많이 들으니까 (슬펐다). 나는 계약 커플로 열심히했을 뿐인데. 계약 기간이 끝나면서 가슴앓이 했던 게 다 터져나왔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김도균은 '이모-이모부 커플'을 함께 했던 신효범과의 스킨십 에피소드를 꺼냈다. 신효범이 "베트남에서 전화왔다. '남자친구 생겼다며' 이렇게. 머릿속에 없으니까 '누구?'라고 물었다. 그러니까 '머리 묶고 이런 사람'이라고 하더라"라고 하자 김도균은 "진해 갔을 때 둘만 남았는데 무릎을 벴다고"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신효범은 "나는 기억이 없다"며 당황했고, 김도균은 "지금까지 내 경험으로 보면 대단한 사건의 한 장면인데 '이래도 되나'라고 잠시 생각했었다"고 회상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