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청' 안혜경, 구본승과 '안구 커플' 종료 때 운 이유 "가슴앓이 심해"

여도경 기자 / 입력 : 2021.05.18 23:03 / 조회 : 372
image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안혜경이 '불타는 청춘'에서 구본승과 '안구 커플' 계약 종료 때 눈물 흘린 이유를 밝혔다.

18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는 여름 방학을 앞둔 청춘들의 이야기가 담겼다.

이날 청춘들은 모여 '이제는 말할 수 있다' 시간을 가졌다. 최민용은 안혜경에게 "고백할 거 없냐"라고 물었고, 안혜경은 "생각보다 구본승 별로 안 좋아한다"고 답했다.

안혜경은 "그렇게 이슈가 될 줄 몰랐다"며 조심스레 말을 시작했다. 구본승은 "그때는 별생각 없었는데 반응이 너무 좋으니까 오히려 조심스럽고 생각이 많아지더라"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안혜경은 "아직까지 SNS에 '강경헌과 구본승 사이에 끼어들지 마라. 둘이 만나는데 왜 끼어드냐' 이런 연락 온다"고 밝혔다. 또한 안혜경이 인터뷰 때 운 이유에 대해 "지금은 실시간 댓글이 없지만 당시에는 그런 걸 보고 상처를 받았다. '구본승에게 그러지 마라' '강경헌에 그러지 마라' 이런 말을 너무 많이 들으니까 (슬펐다). 나는 계약 커플로 열심히했을 뿐인데. 계약 기간이 끝나면서 가슴앓이했던 게 다 터져 나왔다"고 설명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