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목소리] 수원FC 김도균의 바람 “여유 생기면 공격 축구 하고 싶다”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1.05.18 19:00 / 조회 : 282
image


[스포탈코리아=수원] 허윤수 기자= 수원FC의 김도균 감독이 공격 축구에 대한 바람을 숨기지 않았다.

수원은 18일 오후 7시 30분 수원종합운동장에서 포항스틸러스를 상대로 하나원큐 K리그1 2021 17라운드 안방 경기를 치른다.

최근 수원은 상승세를 타고 있다. 3경기 연속 무패 행진(2승 1무)을 달리며 순위를 8위까지 끌어올렸다. 다만 빡빡한 일정 속에서 연이어 충분한 휴식을 취한 팀을 만나는 게 부담스럽다.

이날 수원은 라스, 조상준, 전정호, 이영재, 박주호, 김상원, 정동호, 박지수, 조유민, 김건웅, 박배종(GK)을 먼저 내보낸다. 정충근, 김호남, 무릴로, 김승준, 김범용, 곽윤호, 유현은 벤치에서 출발한다.

경기 전 김 감독은 연이어 휴식을 취한 상대와 맞붙는 것에 대해 “체력적인 부담이 있는 건 사실이다. 선수들에게는 그렇게 느끼지 말자고 했다. 2~3일 간격으로 경기를 하다 보니 걱정이 되긴 한다. 오늘은 야간 경기고 어제 훈련을 보니 몸이 무겁다는 느낌은 못 받았다. 체력적인 요소는 정신적으로 잘 극복하고 힘 합해서 이겨내야 할 거 같다”라고 말했다.

Q. 3경기 연속 무패와 순위 상승, 최근 가장 강조하는 부분은?

- 시즌 초반부터 백스리, 백포를 번갈아 쓰다가 백스리로 전환했다. 수비적인 안정감이 더해졌다. 수비, 공격 모두 중요하다. 백스리 쓴다고 해서 득점하지 못하면 승점 3점을 얻는 게 힘들다. 지금 순위에서도 필요한 건 승점 3점. 수비적인 안정감 가지고 찬스 났을 때 살리는 게 지금 시점에서 가장 중요한 거 같다.

Q. 시즌 초와 지금, 어떤 부분을 이야기하는지?

- 동계 훈련 준비와 시즌 초반에는 백포 위주로 준비 많이 했다. 시즌 치르다 보니 부상자와 변화로 백스리와 혼합했다. 지금은 승점 확보가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어떻게 될지 모르겠지만 나중에 여유가 생긴다면 백포로 전환해서 공격적인 축구를 하고 싶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