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민재 전문 외야수 아냐" 사령탑은 비난하지 않았다 "최선 다했다" [★잠실]

잠실=김우종 기자 / 입력 : 2021.05.18 16:28 / 조회 : 722
image
17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 트윈스와 삼성 라이온즈 경기. 9회초 2사 1,3루 상황서 LG 중견수 신민재가 삼성 강민호의 2타점 역전 적시타를 놓치고 있다. /사진=뉴시스
류지현 LG 감독은 "왜 아쉬움이 없겠습니까"라고 하면서도 결코 선수를 비난하지 않았다.

류 감독은 18일 오후 6시 30분 열리는 잠실 NC전을 앞두고 전날(17일) 신민재의 타구 처리에 대해 "최선을 다했다"고 입을 열었다.

LG는 전날 잠실 삼성전에서 1-3으로 패했다. 9회말이 승부처였다. LG 투수는 마무리 고우석. 2사 1,3루 위기서 강민호가 4구째 속구를 받아쳐 우중간을 가르는 적시 2타점 2루타로 연결했다. 이때 중견수 신민재가 타구를 잡으려 슬라이딩을 시도했으나 뒤로 빠트렸고, 이 사이 주자 2명이 모두 홈을 쓸었다. 결국 삼성이 1점을 추가하며 3-1로 승리했다.

류 감독은 신민재의 수비에 대해 "최선을 다했다"면서 "물론 아쉬움이 왜 없겠습니까. (신민재가) 매일 중견수로 나가는 것도 아니고, 전문 외야수도 아니다. 감독으로서 그 이상의 결과를 보여준다는 게 너무나도 감사한 일이지만, 현재 상태에서 최선을 다한 플레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오재일을 삼진으로 잡을 때에도 고우석은 모두 속구 4개를 뿌렸다. 이어 강민호한테 던진 4개의 공도 모두 속구였다. 류 감독은 고우석의 속구 위주 볼 배합에 대해 "결과를 갖고 이야기를 하는 건데, (강민호 타석) 2스트라이크 이후 1볼이 되는 과정에서 강민호의 중심이 뒤쪽에 있다는 느낌을 저도 그렇고 유강남도 받은 것 같다. 또 변화구보다 고우석의 강점은 속구다. 그 부분에서 승부를 한 게 아닌가"라고 짚었다.

이어 "맞은 걸로 끝나지는 않았을 것이다. 그런 상황이 또 벌어졌을 때 고민할 것이다. 좀 더 배워가면서 완숙미가 생길 거라 본다. 우리 팀을 이끌어 나가야 할 선수다. 결과마다 이야기를 하면, 나중에 볼 배합을 하는 게 굉장히 어려워질 것이다. 본인들한테 맡기는 게 좋다"고 견해를 밝혔다.

LG는 전날과 마찬가지로 외야수 엔트리를 4명으로 유지한다. 류 감독은 "이형종은 2군서 경기에 임할 것이다. 한석현은 오는 23일에 엔트리 등록이 가능하다. 현재로서는 다른 선수를 대체하는 것보다 여기(1군)에 있는 선수가 낫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