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 "'런닝맨' 고사 후회..'놀면 뭐하니', 솔직히 부러워"[할명수]

공미나 기자 / 입력 : 2021.05.15 10:54 / 조회 : 920
image
/사진=유튜브 채널 '할명수' 영상 캡처


방송이 박명수가 '런닝맨' 출연 고사 후 후회했다고 밝혔다.

박명수는 지난 14일 유튜브 채널 '할 명수'에 구독자 50만을 기원하며 다양한 질문에 답하는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 박명수는 '출연을 고사한 프로그램 중 가장 아쉬운 프로그램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SBS '런닝맨'을 꼽았다. 그는 "중간에 멤버로 투입될 수 있는 기회가 왔는데, '무한도전'과 함께 하는 것 자체를 연출진이 부담스러워했다"며 "그래서 저는 '무한도전'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장수 프로그램이지 않냐. '런닝맨'을 할 걸 그랬다"고 솔직한 심경을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image
/사진=유튜브 채널 '할명수' 영상 캡처


'무한도전'으로 합을 맞췄던 유재석과 김태호 PD의 차기작 '놀면 뭐하니?'에도 함께 하지 못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는 "같이 했으면 좋았겠다는 아쉬움은 있다"면서도 "욕심을 갖고 배 아파하면 해결되는 일이 없다. 지금 하고 있는 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놀면 뭐하니'가 부러운지 'YES or NO'를 묻는 질문에 곧바로 "YES"라고 답해 웃음을 더했다.

또 유튜브 댓글을 읽는다는 박명수는 "좋은 얘기를 많이 봤지만 가끔 늙어 보인다는 댓글이 있다"며 "애정 섞인 이야기지만 늙었단 이야기 좋지 않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면서 "늙었다고 해도 좋으니 계속 지켜봐 달라"고 덧붙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