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보영X김서형 '마인', 오늘(8일) 첫방부터 휘몰아친다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1.05.08 08:38 / 조회 : 414
image
/사진=tvN


'마인'에서 첫 방송 관전 포인트를 공개했다.

tvN 새 토일드라마 '마인(Mine)'(극본 백미경, 연출 이나정,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제이에스픽쳐스)은 세상의 편견에서 벗어나 진짜 나의 것을 찾아가는 강인한 여성들의 이야기를 담는 드라마다. 오늘(8일) 밤 9시 대망의 첫 방송을 앞둔 가운데 주목해야 할 포인트를 짚어봤다.

첫 번째는 더할 나위 없는 '작감배(작가, 감독, 배우)' 라인업이다. '품위있는 그녀', '힘쎈여자 도봉순'의 백미경 작가는 효원家(가)라는 상류층 재벌가를 배경으로 매회 예측이 빗나갈 스토리를 써내리고, '좋아하면 울리는', '쌈, 마이웨이'의 이나정 감독은 한층 시각적 지수를 높인 감각적 연출로 강한 몰입도를 배가한다. 여기에 배우 이보영(서희수 역), 김서형(정서현 역)이 극 중 효원家의 두 며느리로 나오면서 이들이 부딪히고 때로는 연대하는 다채로운 호흡을 선사, 명불허전 연기 장인들의 시너지를 폭발시킨다.

두 번째는 '미스터리'다. '마인'은 화려한 보석들로 치장된, 고상하고 우아한 상류층으로 위장된 효원家를 비춘다. 그리고 이곳에 낯선 이방인들이 등장해 균열이 일어나고, 정체불명의 핏빛 사건까지 예고하면서 첫 방송부터 깊은 미궁으로 들어선다. 또한 극 중 둘째 며느리 서희수(이보영 분)와 첫째 며느리 정서현(김서형 분)의 완벽한 일상에 프라이빗 튜터 강자경(옥자연 분), 메이드 김유연(정이서 분)이 들어서면서 네 여자 사이에 어떤 변화가 일어날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그들만의 시크릿 리그를 형성한 효원家 안 운명의 실타래가 어떤 비밀을 품고 있을지 팽팽한 긴장감과 함께 전개가 휘몰아칠 예정이다.

마지막 포인트는 바로 '캐릭터'의 향연이다. 여전히 전직 톱배우의 단단한 포스를 지닌 서희수와 뼛속까지 성골 귀족의 품위를 가진 정서현을 비롯해 효원그룹의 후계자로 점쳐지는 젠틀한 남편 한지용(이현욱 분), 자유로운 야성미를 지닌 튜터 강자경, 세상사에 무심한 재벌3세 한수혁(차학연 분), 순수한 메이드 김유연 등 모두가 가지각색의 개성을 가진 것. 또한 서희수의 정신적 멘토인 엠마 수녀(예수정 분)와 이들의 일거수일투족을 지켜보는 집사와 메이드 등 저마다의 비밀을 품은 자들로 예리한 촉을 곤두세우게 만든다.

이처럼 '마인'은 믿고 보는 작가, 감독, 배우의 조합과 흥미진진한 효원가의 미스터리, 쫄깃한 씬 스틸러들의 활약이 어우러지며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치솟게 만들고 있다.

뿐만 아니라 집필을 맡은 백미경 작가가 "모든 인물들, 특히 여성들이 품격 있는 모습으로 자신을 찾아가는 드라마로 기억되기를 바란다"는 특별한 메시지를 전달, 극 중 인물들이 찾아낼 진짜 '나의 것'은 무엇이며 어떻게 그곳에 도달하게 될지 궁금증을 키우고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