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GV, 1분기 매출 1725억원·영업손실 628억원..中 매출↑

전형화 기자 / 입력 : 2021.05.07 17:41 / 조회 : 841
image
CGV가 올해 1분기 연결 기준 매출 1725억원에 영업손실 628억원을 기록했다고 7일 공시했다.

CGV는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29.1% 감소했지만 경비 절감 등 운영 효율화에 힘입어 영업손실을 전년 동기 대비 88억원 가량 줄인 점이 긍정적으로 평가된다고 밝혔다. 적자 추세가 이어지긴 했지만, 매 분기 적자폭이 줄어드는 추세라 코로나의 영향권에서 조금씩벗어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코로나19에 대한 불안감에서 상대적으로 자유로웠던 중국과 베트남에서 공히 흑자 기조로 돌아선 점은 1분기에 가장 돋보이는 부분이다.

CGV는 중국에서 올해 춘제 기간 역대 박스오피스 최고 기록을 갈아치우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6배 이상 증가한 908억원을 기록했다며 영업손익은 328억원 적자에서 23억원 흑자로 전환했다고 설명했다. 할리우드 대작이 없는 가운데 '탐정당인3' 등 로컬 콘텐츠가 흥행을 주도하며 거둔 성과다.

베트남 또한 할리우드 콘텐츠가 없는 가운데 '올드 파더' 등 로컬 콘텐츠가 흥행하면서 실적을 견인했다. 매출은 274억원으로 소폭 줄었지만 영업이익은 3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33.3% 증가했다.

반면 코로나19 영향에 따라 일부 지역에서 영업중단이 지속되었던 인도네시아에서는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88.8% 감소했고, 영업손익도 43억원 손실을 기록하며 적자가 지속됐다. 방역당국의 영업중단 명령으로 극장 운영을 정상적으로 할 수 없었던 터키에서도 매출 3억원, 영업손실 42억원을 기록했다.

국내에서는 지난해 11월부터 진행된 코로나19 3차 유행으로 올해 1분기에도 극장 관객 수가 감소하며 여전히 고전하는 모습이다. 매출은 52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9.1% 감소했고, 526억원의 영업손실로 적자가 지속됐다.

다만 비용 구조 측면에서 획기적인 변화를 이루었다는 점은 영화 개봉이 본격화되는 2분기 이후를 기대하게 하는 요소다. CJ CGV는 1분기 고정비의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인건비와 임대료는 물론 판매관리비 등을 크게 낮추면서 몸집을 가볍게 하는데 주력했다.

CJ CGV의 자회사 CJ 4D플렉스는 전세계적으로 백신 접종이 시작되고, 중단되었던 해외 극장들이 일부 운영을 재개하면서 매출 회복세를 보였다. 특히 '귀멸의 칼날' 4DX가 팬덤을 형성하면서 직전 분기 대비 매출 증가에 기여했다. 전년 동기 대비로는 70.1% 감소한 64억원의 매출과 영업손실 43억원을 기록했다.

CGV는 1분기 바닥을 다지는 과정을 거쳐 2분기에는 눈에 띄는 회복세를 기록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미국을비롯해 전세계적으로 백신 접종이 속도를 내고 있다는 점과 이에 따른 전세계 영화관 재개관으로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등 콘텐츠가 돌아오고 있다는 점이 그 근거다.

국내에서는 5월 5일 어린이날에 애니메이션 '크루즈 패밀리:뉴에이지' 등의 선전에 힘입어 가족 단위 관객과 어린이들이 극장을 찾으면서 올해 처음으로 하루 관객 30만명을 돌파했다. 지난해 추석 연휴였던 10월 3일 이후 하루 관객으로는 7개월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것이다.

또한 할리우드 기대작들이 전세계 최초로 국내 개봉을 확정지으며 국내 영화팬들의 관심이 매우 높다는 점도 실적 개선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기대된다. '쏘우'의 스핀오프 '스파이럴'이 5월 12일 전 세계 최초로 한국에서 IMAX로 개봉된다. 5월 19일에는 4DX로 보면 가장 좋을 영화인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가 개봉돼 올 한해 국내 영화시장을 예측해 볼 수 있는 가늠자 역할을 할 전망이다. 엠마 스톤 주연의 디즈니 영화 '크루엘라'도 5월 26일 출격을 준비하고 있다.

한국영화로는 범죄 오락 영화 '파이프라인'이 5월 중, 코로나19로 인해 개봉을 연기했던 기대작 '기적'이 6월 중 각각 개봉하며 시장 회복세를 견인할 것으로 예상된다.

'블랙 위도우'를 시작으로 7월부터 2023년까지 마블이 라인업을 발표한 가운데 그 전까지 이처럼각각 다른 개성을 지닌 국내외 영화들이 서서히 한국 영화시장을 달굴 것으로 예상된다.

해외 전망도 긍정적이다. 특히 중국에서는 올해 춘절에 이어, 청명절, 노동절 연휴 기간 역대 최고 박스오피스를 갱신한 바 있다. 이런 여세를 몰아 자국 영화의 라인업이 이어지고 있는데다 할리우드 영화의 본격 개봉과 맞물려 폭발적 관람객 증가가 기대된다. 베트남에서 역시 자국 영화와 할리우드 영화의 두 바퀴가 맞물리며 시장 회복세를 재확인할 것이란 전망이다.

CJ CGV 허민회 대표는 " '기생충'과 '미나리'의 잇단 오스카 수상으로 한국인의 저력을전세계에 알린 가운데 한국영화시장도 서서히 활력을 되찾아 가고 있다"며 "CGV는 1분기 중국, 베트남 등을 중심으로 반전의 계기를 마련한 가운데, 6월 초 3000억원의 신종자본 전환사채를 발행해 재무구조를 획기적으로 개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2분기에는 성과 극대화를 위한 콘텐츠 마케팅에 집중하는 것은 물론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주도할 수 있도록 극장의 패러다임 변화를 지속적으로 앞당겨 나가겠다"고 말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