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엽 지각에 성시경 분노 "형 지옥간다"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1.04.29 19:13 / 조회 : 40820
image
/사진='신과함께' 제공


'신과 함께' 신동엽의 핑크빛 폭탄 발언(?) 현장이 담긴 영상이 공개됐다. 신동엽이 아내와 예상외로 길어진 뽀뽀 때문에 촬영장에 지각해버렸다고 제작진을 향해 사과의 말을 전한 것이다

채널S의 새 예능 프로그램 '신과 함께'측은 29일 신동엽의 핑크빛 폭탄 발언 현장이 담긴 영상을 선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서 성시경은 '신의 주문' 속 주문자의 사연을 듣고 기혼자인 신동엽과 이용진을 향해 '사랑의 유효기간'에 관한 생각을 물었다.

이용진은 연애 7년 차, 결혼 3년 차의 베테랑 사랑꾼임을 밝히며 "하늘에 맹세하고 어제 키스했어요"라고 깜짝 고백해 현장을 들썩이게 만들었다. 이에 시우민은 "TMI아닙니까?"라며 즉각 반응했고, 성시경도 "안 물어봤거든요?"라며 황당함을 감추지 못한 모습. 이에 반해 신동엽은 "누구도 궁금하지 않은 고급 정보"라며 흐뭇한 표정을 지어 눈길을 모은다.

이때 신동엽은 뜬금없이 제작진을 향해 지각해서 미안하다며 공개 사과를 건네 모두를 어리둥절하게 만들었다. 그는 "(아내와) 뽀뽀를 했는데 시간이 길어졌지 뭐야"라며 핑크빛 폭탄 발언을 해 현장을 아수라장으로 만들었다.

성시경은 참지 못하고 촬영장을 이탈하고 "완전 거짓말", "진짜 최악이다!"라며 온몸으로 부정해 눈길을 모은다. 이어 부끄러워하는 신동엽을 향해 "형 지옥 간다"라며 진심 가득한 축복(?)을 전해 폭소를 유발한다.

신동엽과 이용진의 후끈한 폭탄 발언에 이어 MC들이 생각하는 '사랑의 유효 기간'에 대한 대답은 어떨지는 오는 30일 금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신과 함께'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