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범택시' 김의성, 또 다른 복수..'범죄자 가족 건들기'

이시연 기자 / 입력 : 2021.04.23 22:41 / 조회 : 668
image
/사진= SBS 드라마 '모범택시' 방송 화면


'모범택시'에서 김의성이 또 다른 복수를 감행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모범택시'에서 장성철(김의성 분)은 범죄를 짓고 형을 살고 나온 범죄자를 끌고 와 지하 철창에 가두고 다시 한 번 경고했다.

장성철은 범죄자를 향해 하나도 교화되지 않았다고 했고, 범죄자는 "내가 여기서 나가는 날, 너랑 그 택시기사 놈이랑 날 고소한 놈까지 갈기갈기 찢어 죽이겠다"고 협박했다.

장성철은 "다른 이야기 좀 해 볼까. 너한텐 딸이 하나 있어. 아버지와 다르게 아주 착하게 잘 컸구나. 네가 감옥에 있는 동안 네 딸은 '아버지가 죽었다' 하고 결혼까지 했어. 신랑이 아주 잘 생겼네. 게다가 중학교 선생이고, 예쁜 쌍둥이 딸까지 낳았네"라며 범죄자의 가족을 들먹였다.

이어 장성철은 범죄자에게 "네 사위는 아내의 아버지가 범죄자인 거 아니. 네 사위한테도 네 손녀한테도 네 사위가 다니는 학교에까지도 네 존재를 낱낱이 밝혀주겠다"며 협박했고, 범죄자는 "잘못했습니다. 가족은 건들지 말아 달라"며 처참하게 조아렸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