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이되어라' 김혜옥, 비밀 들통? 이루 "정우연 母 어떻게 죽었나"[★밤TView]

이시연 기자 / 입력 : 2021.04.23 20:08 / 조회 : 575
image
/사진= MBC 드라마 '밥이 되어라' 방송 화면


'밥이 되어라'에서 김혜옥이 재희의 엄마라는 사실을 숨기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밥이 되어라'에서는 다정(강다현 분)이 식당을 나간 이유를 궁금해 하는 종권(남경읍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종권은 경수(재희 분)의 밥집에서 마을 사람들과 식사를 하다 얼마 전 식당에서 소란을 피우고 나간 직원이 다정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종권은 다정의 엄마 세진(오영실 분)에게 "우리 식당 직원이었어? 제가 이렇게 무심한 사람입니다. 진작 마음을 써드렸어야 했는데, 내일부터 당장 다시 출근시키세요"라며 다정을 다시 받아들이겠다고 했다.

이 말에 맹순(김민경 분)은 "거기 여 사장(최숙정)님이 또 무슨 일 시킬 줄 알고 무서워서 출근 시킬 수 있나요"라며 말했고, 밥집 식구들은 맹순에게 눈치를 줘 말을 멈추게 했다.

이후 집으로 온 종권은 숙정(김혜옥 분)에게 "나만 가는 것도 아니고 종우(변우민 분)까지 드나드는데 무심한 사람이라고 얼마나 흉을 봤겠어. 당신 그때 이다정 양에게 무슨 일을 시켰어"라고 화를 냈고, 숙정은 "다 시킬만 하니까 시켰다"며 즉답을 피했다.

숙정은 종권이 "경수 군 생모가 몹쓸 소문을 내고 다닌다"고 했던 것을 기억하며, 자신이 영신(정우연 분)과 경수의 사이를 의심케 하는 소문을 낸 장본인임을 알게 되면 경수가 자신의 아들이라는 사실이 곧 탄로날 것이라고 생각했다.

마음이 급해진 숙정은 다정에게 전화를 걸었으나 다정은 받지 않았다. 가까스로 다정과 연락이 닿아 식당에 온 다정에게 숙정은 "우리 다시 잘해 보자. 소속사에서 다시 연락이 왔는데 널 스타 셰프로 만들어준단다"라며 구슬렸다. 하지만 다정은 대답도 않고 식당을 나와버렸다.

한편 방송 말미에는 숙정의 조카 성찬(이루 분)이 숙정에게 "김영신, 그냥 고모부 양녀로 들이세요. 김영신 어머니 어떻게 죽었습니까? 사고로 죽었나요? 아니면 병들어 죽었나요? 고모님이 모르면 누가 알겠습니까"라며 고모 숙정에게 따지고 들었다.

이어 성찬은 "그때 사고로 죽은 김지선이라는 사람이 누군지 직접 김영신에게 물어볼까요?"라고 말해 숙정을 긴장케 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