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하, 美 10대 사로잡은 비결이 뭘까

공미나 기자 / 입력 : 2021.04.22 11:31 / 조회 : 805
image
청하 / 사진제공 = MNH엔터테인먼트
북미 K팝 시장에서 아티스트 청하의 영향력이 증명됐다.

미국 맞춤 케이팝 앱 서비스를 운영하는 더쿠스(TheQoos, 대표 한가람)는 22일 북미 시장에서 청하의 존재감과 팬덤 '별하랑'을 분석한 결과를 내놓았다.

자료에는 미국에서 청하를 표현하는 키워드, 청하를 지지하는 미국 팝 '젠지'(Z세대, Generation Z), 도시별 '별하랑' 분포도, 미국 별하랑의 성향과 고유한 행동 패턴 등이 담겼다.

image
/사진제공=더쿠스


돋보이는 것은 단연 '젠지' 팬덤. 별하랑은 더쿠스 앱 내에서 적극적이며 자주적으로 콘텐츠를 소비한다. 더쿠스는 자신이 사랑하는 아티스트에게 쏟는 열정과 시간이 더욱 가치있길 바라며, 이러한 행동에 스스로 자존감을 부여한다고 해석했다. 이러한 청하 팬덤의 움직임은 자연스레 젠지의 특성과도 상당 부분 일치한다. 더쿠스는 "청하의 팬덤의 약 80%는 14~17세 팬들로 이루어져 있다"고 분석했다.

청하의 팬들은 트위터를 기반으로 긴밀히 소통하며 청하 관련 뉴스 소식을 민감하게 체크한다. 유튜브로 청하의 음악 외에 한국 팬덤처럼 아티스트의 '갭 차이'를 체험하는 영상에 크게 반응했다. 더쿠스는 "미국 팬덤이 한국 팬덤이 선행한 아티스트 소비 행태를 학습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청하의 팬덤은 가창력, 퍼포먼스, 트렌디함에 가치를 부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더쿠스는 미국에서도 노래와 춤 모두 가능한 올라운드 플레이어로서의 청하 매력이 통하고 있다고 바라 봤다.

또한 청하를 좋아하는 팬덤의 70%는 아이유를 함께 좋아하는 것으로 드러냈다. 이외에 선미와 현아에게도 관심을 나타냈다. 미국 케이팝 팬들에게 '국룰'처럼 인식되는 다수의 아티스트에게 고루 사랑을 주는 '멀티 팬덤' 특징을 확인할 수 있는 대목이다.

더쿠스는 "글로벌 케이팝 창구를 대표하는 유튜브 비디오와 트위터, 인스타그램은 물론 케이팝을 다루는 전 세계 500곳 이상의 콘텐츠 제공자를 통해 청하의 콘텐츠를 수집했다"면서 "이를 미국 케이팝 팬을 비롯해 180여 개 도시에 거주하는 팬덤이 사용하는 모바일에 소개하고 이들이 보이는 반응을 살핀다"고 설명했다.

더쿠스는 미국과 한국에서 K팝 및 IT에 전문성을 축적한 멤버들이 모여 미국 시장 내 K팝과 K컬처 진흥을 목적하는 회사다. 산재된 콘텐츠를 한눈에 볼 수 있도록 큐레이션하고 이를 통해 팬과 팬, 팬과 아티스트가 가장 쉽고 빠르게 만날 수 있는 문화 공간을 운영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