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네타운' 유준상이 말하는 #스프링송 #감독도전 #엄기준 [종합]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1.04.21 13:40 / 조회 : 603
image
/사진=SBS '씨네타운'


감독 유준상이 '씨네타운'에서 자신이 연출한 영화 '스프링송'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유준상은 21일 방송 된 SBS 파워FM '박하선의 씨네타운'(이하 '씨네타운')에 출연, 자신이 연출한 영화 '스프링송'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공개했다. 유준상은 '스프링송'의 제작, 각본, 연출, 출연까지 모두 함께 했다.

유준상은 이날 "감독으로서 세 번째 연출한 영화다. 내가 하는 음악에 대한 하고 싶은 이야기를 내 방식대로 만들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유준상은 "뮤직비디오를 보면서, 뮤비에 출연하는 사람들은 무슨 이야기를 할까 궁금했다"라며 영화를 구상한 이유를 설명했다.

유준상은 다큐멘터리 같은 영화가 실제 모습을 담고 있느냐는 말에 "저의 실제 모습이 있겠지만 극 중 캐릭터의 느낌이 더 많이 표현됐다. 많은 사람들은 제가 즉흥적으로영화를 만들었다고 생각하지만, 사실 이번 영화도 그렇고 모두 철저하게 계획해서 준비한 영화다"라고 전했다.

유준상은 "제가 대학교에서 영화연출을 전공했다. 그러다가 뮤지컬을 하기 위해 연기 전공으로 바꿨는데 영화 연출에 대한 욕심이 있었다"라고 털어놨다. 또 유준상은 "'스프링 송'이 이 시기에 위안이 되는 영화가 되면 좋겠다"라는 바람을 전했다.

image
/사진=SBS '씨네타운'


또 유준상은 최근 SBS '펜트하우스2' 카메오로 출연한 이유를 묻는 질문에 "엄기준씨와 친하다. 엄기준씨를 보러 간 것이다"라며 "엄기준이 드라마에서는 무섭지만 실제로는 귀염둥이다"라며 남다른 친분을 자랑했다.

한편 '스프링송'은 배우이자 감독 유준상의 세 번째 장편 연출작. 유준상이 변함과 변하지 않음에 대해 스스로에게 질문을 던지며 시작된 작품이다. 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 초청되며 일찍이 주목 받은 '스프링 송'은 뮤직비디오 촬영이라는 즉흥적인 실행부터 시작돼 새로운 변화를 느낀 인물들의 이야기로 완성해간다. 21일 개봉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