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 저작권자 4만 명 시대' 한음저협 4만 번째 회원 기념식

문완식 기자 / 입력 : 2021.04.21 10:54 / 조회 : 238
image
한국음악저작권협회 4만번째 회원 은호수 씨와 협회 홍진영 회장 /사진제공=한국음악저작권협회
사단법인 한국음악저작권협회(회장 홍진영, 이하 한음저협)가 4만 회원 시대를 열었다.

한음저협은 지난 19일 4만 번째 회원 가입 기념식을 진행했다.

국내 최대 저작권 신탁단체로서 국내외 460만여 곡의 저작권을 신탁관리하고 있는 한음저협은 지난 2018년 회원 3만 명 돌파 이후 2년 6개월 만에 4만 명 시대를 열며 꾸준한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이 날 기념식에서는 4만 번째 회원으로 가입한 싱어송라이터 은호수 씨가 참석, 홍진영 회장으로부터 창작지원금을 전달 받았다.

자작곡 '들이쉬어'로 데뷔한 싱어송라이터 은호수 씨는 기념식에서 "뮤지션들을 위해 협회가 애써주고 계신다는 생각에 든든한 마음"이라며, "뜻깊은 자리에 초대되어 너무나 감사하고 앞으로 더욱 열심히 음악을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홍 회장은 회원 4만 명 돌파에 대해 "대한민국 음악의 양적, 질적 성장을 이끌어가고 있는 4만 명의 회원님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우리 음악 작가들은 저작권료 수준이 세계 평균에 미치지 못하고 있는 대한민국을 세계 11위 음악 저작권 강국으로 만든 주역"이라고 말했다. 이어 "협회는 음악 작가들을 위해 더욱 막중한 책임감을 갖고 투명한 저작권료 징수, 분배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1964년 국내 최초의 저작권 단체로 설립된 한음저협은 2020년 한해 2685억 원의 음악 저작권료를 징수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문완식|munwansik@mt.co.kr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부 부장 문완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