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2'이지혜, 샵 해체 후 바닥 경험..문재완 "감싸줄 것"[★밤TV]

이시연 기자 / 입력 : 2021.04.20 01:06 / 조회 : 542
image
/사진= SBS '동상이몽2' 방송 화면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에서 방송인 이지혜가 그룹 샵 해체 이후 막막했던 당시를 회상하며 눈물을 보였다.

지난 19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에서 이지혜-문재완 부부가 술잔을 기울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지혜-문재완 부부는 첫 소개팅 때 먹었던 김치전과 맥주를 먹으며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눴다.

이지혜는 "나는 솔직히 오빠 처음 봤을 때 김치전 막 먹을 때 반했어. 성격이 너무 좋아 보였어. 허허허 웃으면서 김치전을 먹는데.. 근데 왜 그때랑 지금이랑 다르냐"며 "귀엽다"고 남편을 칭찬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이지혜는 "당시 결혼을 너무 하고 싶어서 기도를 많이 했다. 소개팅을 받고 사진을 봤는데 많이 내려놔야겠다고 생각했다. 전화 통화를 했는데 목소리를 듣고 또 더 내려놔야겠다고 생각했다"며 소개팅 당시 사진이 자신의 스타일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지혜는 "근데 그런 조건들이 중요한 건 아니었다. 제가 결혼할 타이밍에 남편이 제게 왔고, 사랑을 타이밍인 것 같다. 서로의 타이밍이 맞았던 것 같다. 예전엔 외모도 좀 봤다. 연예인들이 대부분 기사 나는 걸 신경 쓰기 때문에 이것저것 다 본다. 근데 다 부질 없더라"며 지금 남편을 만나 행복하다고 털어놨다.

image
/사진= SBS 예능 '동상이몽2' 방송 화면


이어 이지혜는 남편 문재완에게 "나랑 왜 결혼하기로 마 먹었냐. 진짜 궁금하다"라며 물었다.

문재완은 "만났는데 매력적이었고 그 안에 착함이 있었다. 또 강한 이미지와 달리 여린 속마음을 알고 있었지. 또 사람을 대하는 게 따뜻하더라고. 이 친구랑 결혼하면 행복한 삶을 살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이지혜와 결혼을 결심한 이유를 말했다.

또 문재완은 "그 당시 와이프가 힘들 때였잖아. 그래서 내가 감싸줄 수 있겠다"라고 말하는 순간 이지혜는 "그 당시 생각하면 슬프다"며 눈물을 보였다.

이지혜는 "너무 열심히 사는데 안 풀리고, 결혼도 너무 하고 싶은데 남자들이 연애만 하고 결혼을 안 했다. 당시 유일한 인생의 목표가 '다시 일어나기'였다. 샵 해체하고 혼자 가는 길이 너무 힘들었다. 나 자신이 바닥이라고 생각했어"라며 버린 받은 느낌을 털어놨다.

이어 이지혜는 "그때 자기를 만났는데 오빠가 나한테 정말 반한 것 같았다"고 하자 문재완은 "완반(완전 반했어). 또 우리 와이프 같은 보석을 알아보지 못한 형님들이 보는 눈이 없었던 거지"라며 이지혜를 위로했고 이지혜는 "자기는 세상에서 제일 따뜻한 남자야. 내가 힘들 때 나를 만나줘서 고마워"라며 남편에 대한 사랑을 드러냈다.

또한 이지혜는 "내가 너무 슬프고 힘들 때, 자기가 한 번도 내 편을 안 들어준 적이 없어"라며 말했고 이를 보던 MC 김구라는 "이지혜 씨 남편이 아주 좋은 분이네"라며 감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