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축구 도쿄올림픽 톱시드 '위용', 죽음의 조는 '프랑스-멕시코-이집트'

김우종 기자 / 입력 : 2021.04.18 06:00 / 조회 : 994
image
2020년 11월 14일 이집트 카이로 알살람 경기장에서 브라질 23세 이하(U-23) 대표팀과 이집트 국제 친선대회 경기를 앞두고 기념 촬영에 임하고 있는 한국 올림픽 축구 대표팀.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한국 축구가 도쿄 올림픽 본선에서 톱 시드를 배정 받는 위용을 보여줬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17일(한국시간) 2020 도쿄 올림픽 남자 및 여자 축구 조추첨 포트 배정 현황을 발표했다.

image
2020 도쿄 올림픽 남자 축구 포트 배정 현황. /사진=FIFA 공식 SNS
포트1의 한국은 개최국 일본을 비롯해 영원한 우승 후보 브라질, 그리고 남미의 강호 아르헨티나와 함께 톱 시드에 이름을 올렸다. 이로써 한국은 남미 강호들과 16강 조별 예선부터 맞붙는 건 피하게 됐다.

FIFA는 이번 포트 배정에 대해 "최근 5차례 올림픽 성적(승무패 및 각 대륙별 챔피언에게 보너스 점수 부여)을 반영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한국은 2004년 아테네 올림픽에서 8강에 올랐으며, 2012년 런던 올림픽에서는 동메달 신화를 썼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도 8강에 진출했다.

포트2에는 멕시코와 독일, 온두라스, 스페인이 들어갔으며 포트3에는 이집트, 뉴질랜드, 코트디부아르, 남아프리카공화국이 이름을 올렸다. 포트4에는 호주, 사우디아라비아, 프랑스, 루마니아가 포함됐다.

같은 대륙에 있는 국가는 한 조에 편성될 수 없다. 따라서 포트4에 있는 아시아축구연맹(AFC)에 속한 호주와 사우디아라비아를 제외하면 프랑스 혹은 루마니아 중 한 팀과 반드시 묶이게 된다. A대표팀 기준, 프랑스는 FIFA 랭킹 2위에 빛나는 강호다. 루마니아는 FIFA랭킹 43위로 한국(39위)보다 4계단 낮다.

이어 포트2에서는 독일과 스페인이 배제된 상황에서 멕시코 혹은 온두라스가 한국과 같은 조에 들어올 수 있다. 멕시코는 FIFA랭킹 11위에 자리하고 있는 북중미 강호다. 온두라스는 FIFA랭킹이 67위로 낮지만, 한국과 악연이 있다. 지난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8강전에서 한국이 0-1로 패했다.

포트3에서는 코트디부아르, 이집트,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아프리카 팀들보다는 뉴질랜드(FIFA 랭킹 122위)가 훨씬 해볼 만하다는 평이다. 결국 이를 바탕으로 죽음의 조를 예상해 보면 '한국-프랑스-멕시코-이집트' 정도라 볼 수 있다. 반면 한국에게 최상의 조는 '루마니아-온두라스-뉴질랜드'와 함께 속하는 것이다. 과연 한국의 운명은 어떻게 될까.

한편 올림픽 본선 조 추첨식은 오는 21일 FIFA 본부가 있는 스위스 취리히에서 열린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