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 주인님' 나나 "이민기·강민혁 모두 좋아해"..삼각관계 폭발 [종합]

안윤지 기자 / 입력 : 2021.04.15 10:28 / 조회 : 686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나나, 이민기, 강민혁 / 사진=MBC '오! 주인님' 영상 캡처
가수 겸 배우 나나가 MBC 수목드라마 '오! 주인님'(극본 조진국, 연출 오다영, 제작 넘버쓰리픽쳐스)에서 폭탄 발언을 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오! 주인님'에서는 한비수(이민기 분), 오주인(나나 분), 정유진(강민혁 분)의 삼각 로맨스가 더욱 강력해졌다. 급기야 엔딩에서는 두 남자의 사랑을 한 몸에 받는 여자 오주인이 폭탄선언을 하며 안방극장이 발칵 뒤집어졌다.

이날 방송은 자신이 한비수에게 한 볼 뽀뽀에 깜짝 놀란 오주인의 모습으로 시작됐다. 오주인은 "비쥬"라고 애써 강조하며 민망함을 감추려 했다. 한비수도 당황하기는 마찬가지. 하지만 당황스러움 보다 설렘, 기쁨이 더 컸다. 수줍은 듯 허둥대는 한비수와 오주인의 모습을 통해 이들의 마음이 서로에게 향하고 있음을 시청자도 알 수 있었다.

하지만 오주인을 바라보는 또 다른 남자 정유진의 반격도 만만치 않았다. 대외적으로 연애 중인 오주인과 정유진은 커플 인터뷰를 진행하게 됐다. 기자의 질문에 답하던 중 정유진은 오주인을 향한 자신의 진심을 표현했다. 일직선으로 다가서는 정유진의 고백에 오주인의 마음도 흔들렸다.

그렇게 얽히고설킨 감정의 세 남녀가 한 자리에 모였다. 오주인이 일일 라디오DJ를 맡은 가운데 정유진은 응원을 위해, 한비수는 특별 게스트로 출연하기 위해 방송국에 나타난 것. 한비수와 정유진은 은근한 신경전을 펼쳤다. 이후 한비수와 오주인 단둘이 라디오 부스 안으로 향했다. 밖에서 지켜보던 정유진은 서로를 바라보는 두 사람의 눈빛, 미소를 통해 한비수의 마음을 직감했다.

질투심을 느꼈기 때문일까. 그날 정유진은 오주인의 집에서 자고 가겠다고 부탁했다. 이에 방송국에 이어 한옥에서도 한비수와 정유진의 귀여운 신경전은 계속됐다. 서로 상대가 오주인과 가까워지는 것은 아닌지 의식한 것. 그러던 중 정유진은 오주인이 한비수와 눈을 맞추고 있는 것을 목격하고 말았다. 아슬아슬 세 남녀의 삼각관계가 폭발했다.

이후 오주인은 한비수와 정유진에게 "작가님, 유진이 둘 다 좋아해요"라고 말했다. 오주인의 폭탄선언에 두 남자는 깜짝 놀랐다. 그러나 오주인은 누구보다 솔직하고 당당한 성격이다. 실제로 두 남자 중 자신의 마음이 누구에게 더 향해 있는지 헷갈리는 상황을 솔직게 표현한 것이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