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리뷰] '역전에 재역전' SSG, LG에 4-3 신승... 전날 패배 설욕

잠실=심혜진 기자 / 입력 : 2021.04.10 17:32 / 조회 : 1059
image
3회초 2사 2루 SSG 최주환이 역전 1타점 적시 2루타를 날리고 있다./사진=OSEN
SSG 랜더스에게 연패는 없었다. LG 트윈스를 꺾고 전날 패배를 설욕했다. 다만 승리하는 과정은 힘들었다.

SSG는 10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와의 원정경기서 4-3으로 이겼다. 이로써 4승 2패가 됐다. 전날(9일) 5-9 패배를 설욕했다. 반면 LG 역시 4승 2패가 됐다. 3연승에는 실패했다.

선취점은 LG가 올렸다. 1회말 1사에서 라모스가 SSG 선발 르위키의 5구째 슬라이더를 받아쳐 우측 담장을 넘기는 선제 솔로포를 때려냈다. 마수걸이포로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SSG는 3회 경기를 뒤집었다. 선두타자 박성한이 내야 안타로 포문을 열었다. 추신수가 우전 안타를 쳐 1, 3루 기회를 만들었다. 다음 최정이 좌익수 희생플라이로 1-1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추신수가 빠른 발로 도루를 성공시켰고, 최주환의 적시 2루타가 나와 추가 득점에 성공했다.

양 팀은 6회 점수를 주고 받았다. SSG가 2사 1, 2루에서 최지훈의 적시타로 더 달아났다. 하지만 LG가 1사 2루서 이형종의 적시 2루타로 다시 쫓아왔다. 그리고 7회 오지환이 서진용의 2구 143km 직구를 받아쳐 동점 솔로포를 때려냈다. 시즌 1호. 점수는 3-3.

그러자 SSG는 다시 경기를 뒤집었다. 8회 선두타자로 나선 김강민이 몸에 맞는 볼로 출루했다. 이재원이 침착하게 희생번트로 득점권에 주자를 보냈다. 여기서 박성한이 우익수 키를 훌쩍 넘기는 2루타로 역전 타점을 올렸다. 그러나 오버런으로 2루에서 아웃돼 아쉬움을 남겼다. 9회 마운드에 오른 김상수가 9회 2사 만루 위기를 맞았지만 승리를 지켰다. 4세이브째를 올렸다.

SSG 선발 르위키는 6이닝 6피안타(1피홈런) 1볼넷 4탈삼진 2실점 호투를 펼쳤지만 승리와 연을 맺지 못했다. LG 선발 켈리는 5이닝 6피안타 1볼넷 3탈삼진 2실점 투구를 했지만 1-2로 끌려가는 상황에서 내려갔다. 타선의 도움으로 패전은 면했다.

타선에서는 박성한이 3안타 1타점으로 활약했고, 최주환과 로맥이 나란히 멀티히트를 기록했다. LG는 부상에서 회복해 돌아온 라모스가 3안타(1홈런) 맹타를 휘둘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