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라이딩 중 가슴 타박' 오재원, 4회초 박계범과 교체... "보호 차원"

잠실=김동영 기자 / 입력 : 2021.04.07 19:42 / 조회 : 1069
image
2회말 투수 땅볼을 때린 후 1루에서 헤드 퍼스트 슬라이딩을 시도한 오재원(오른쪽). 결과는 아웃이었고, 이때 가슴에 타박상을 입었다.
두산 베어스 '캡틴' 오재원(36)이 삼성 라이온즈와 경기 도중 교체됐다. 슬라이딩을 하다 가슴 쪽에 타박상을 입었다. 큰 부상은 아니다. 단순 타박이다.

오재원은 7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 리그 정규시즌 삼성전에 8번 타자 겸 2루수로 선발 출장했고, 1타수 무안타 1타점을 기록했고, 4회초 수비에서 박계범과 교체됐다.

두산 관계자는 "2회말 1루 슬라이딩 도중 흉부 타박상을 입었다. 현재 아이싱중이며 상태 지켜보고 있다. 선수 보호 차원의 교체로 병원 진료 예정은 없다"고 설명했다.

2회말 슬라이딩이 문제가 됐다. 1사 2,3루 찬스에서 상대 투수 원태인의 5구에 배트를 냈으나 투수 쪽 땅볼을 쳤다. 투수 원태인이 직접 포구에 실패했고, 뒤로 살짝 흘렀다. 다시 잡아서 1루로 송구.

그 사이 오재원은 전력으로 뛰었고, 1루를 향해 헤드 퍼스트 슬라이딩으로 들어갔다. 결과는 아웃이었다. 그 사이 3루 주자가 홈에 들어와 오재원의 1타점이 올라갔다.

그러나 이때 가슴 쪽에 타박상을 입었다. 3회초 세 번째 타자 박해민을 2루 땅볼로 처리하는 과정에서 통증이 커졌다. 타구를 잡아 1루로 송구했지만, 송구 후 주저앉아 통증을 호소했다.

트레이너가 나와 상태를 살폈고, 부축을 받으며 더그아웃으로 돌아갔다. 이후 4회초 수비에서 박계범과 교체되며 빠졌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