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재영, 제주도 대저택에서 비 오는 날 족욕 '운치 있네'

전시윤 기자 / 입력 : 2021.03.27 20:57 / 조회 : 599
image
/사진=진재영 인스타그램


배우 진재영이 여유로운 일상을 공개했다.

27일 오후 진재영은 자신의 SNS에 "비 오는 오늘. 저녁을 뭐 먹을까 하다가 장도 보고 주방 정리하니 저녁이 다 되었네요"라고 글을 작성했다.

이어 "저는 정말 비가 좋아요. 비 오는 날을 폰에 더 많이 담아놓는 편이라. 오래된 영상이지만 볼 때마다 숲 향이 나는 기분. 뭔가 머리 속이 정리되는 기분이 드는 순간들이 좋아요"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요즘 저는 너무 바쁘기도 하지만, 혼자 있는 시간은 마음이 숨 쉬는 시간에 무게를 두어요. 너무 빠르지도 느리지도 않게 숨쉬기. 나의 하루의 마무리 15분은 따뜻한 물에 발을 담가보세요. 정말. 제가 오래동안 해온 방법 중 가장 좋은 습관이에요"라고 마무리했다.

공개된 영상 속 진재영은 족욕탕에 발을 담그고 운치를 즐기고 있다. 야자수 풍경이 시선을 끈다.

한편 진재영은 지난 2010년 프로골퍼 진정식과 결혼해 현재 제주도에서 거주 중이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