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수, 성폭행 수위가? "얼굴에 봉지 씌우고 XX"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1.03.21 10:04 / 조회 : 5472
image
/사진=MBC '실화탐사대' 방송화면 캡처


배우 지수의 학창시절 동창들이 지수의 학교 폭력(학폭)을 방송을 통해 직접 주장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MBC '실화탐사대'에서는 지수의 초등학교, 중학교 동창들이 과거 지수의 모습에 대해 입을 열었다.

지수의 중학교 동창 A씨는 "지수한테 많은 폭력을 당했다"며 "나는 지수의 빵셔틀이었다. '빵 사 와라', '먹을 거 사 와라' 하면서 대체적으로 그 돈은 제 돈이었다. 맨날 '1분 안에 갔다와. 2분 안에 갔다 와' 시간도 정해줘서 그 시간 안에 못 가져오면 또 맞고"라고 말했다. 또한 "휴대전화로 연락이 와서 '내일 돈 가져와야 하는 거 알지?' 이런 요구가 제일 많았고 오천 원, 만 원 소액으로 시작했다가 갈수록 이만 원, 삼만 원, 오만 원, 심만 원 그렇게까지 액수가 올라갔다"고 주장했다.

A씨는 "(지수가) 학교 폭력을 되게 악질적으로 했다"며 "쪽지 시험이나 중간고사가 있으면 나한테 '자기 대신 (시험지) 풀어라'면서 대리 시험도 요구했다"며 "지수는 정말 덩치가 컸다. 그 당시에 180cm가 넘는 정말 덩치가 큰 친구였는데 우리 반에서 왕이었다. 왕으로 군림했다고 생각하면 된다"고 말했다.

지수의 중학교 동창 B씨는 "(지수가) 진짜 폭군, 연산군 같은 느낌인 거다. 그때 방울 토마토로 맞은 게 아직도 기억이 난다"며 "나와 내 주변 친구에게 그랬던 애가 TV에 나와서 대중에게 가식적인 모습을 보여주는 건 아닌 것 같다"고 분노의 심경을 드러냈다.

B씨는 "엉덩이, 허벅지를 발로 찬다거나 머리를 내려치는 행위도많았고 뺨 맞고 명치나 가슴 쪽을 주먹으로 친다거나 그런 식으로 폭행했다"며 "(지수가 시킨) 나한테 미션이 있었다. 예를 들어 (수업 중에 선생님 몰래) 일어나서 노래를 부르라든가 춤을 추라든가. 한 마디로 광대 노릇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지수가) 맨 뒷자리에 앉아서 잘 때 내가 방패막이로 활용됐던 것 같다. 내가 자세가 같이 흐트러진다거나 하면 바로 뒤통수 날아왔다"며 "내가 고등학교 3학년 때인가 지하철에서 한 번 김지수를 마쥔 적이 있다. 3년 정도 지났는데도 불구하고 온 몸에 소름이 돋았다. 고개를 숙이고 있었다"고 했다.

지수의 중학교 동창 C씨는 "(지수가) 많은 아이들을 괴롭혔다. 내 친구 중 한 명도 지수한테 특히 괴롭힘 당한 친구가 있었다. 그 친구가 힘들어했다"며 "(급식실을 못 가니) 컵라면 사다가 TV 뒤쪽에 좁은 공간에서 항상 나랑 같이 라면을 먹었던 기억이 있다"고 전했다. C씨는 과거 지수 무리의 아지트였다며 학교 근처의 모처를 보여줬다. A씨는 "학교 뒤편 뒷산에 진짜 무덤이 있었다. 거기서 아이들을 정말 많이 때렸고 자기 마음에 안 드는 아이들은 거기에 세워놓고 욕하고 침 뱉고 했던 게 그 무덤이었다"고 말했다. 그 곳은 독립운동가 여운형 선생의 묘소였다.

지수의 중학교 동창 D씨는 "(지수 무리는) '○○○ 중학교 일진팸'으로 불렀다. 그런데 지수가 처음에는 전교권 (일진은) 아니었다. 그냥 반에서만 그랬는데 2학년 때 제일 서열이 높았던 애들한테 영입이 되면서 폭력이 심해졌다"고 말했다. 지수의 중학교 동창 E씨는 "(일진 구조가) 진짜 조직적이었다고 보시면 된다. 김지수를 포함한 일진 무리가 있고 그 밑에 행동대장 격으로 움직이는 이진들이 있고 그 무리에 반하는 행동을 하면 왕따를 당했다"고 덧붙였다.

image
/사진=MBC '실화탐사대' 방송화면 캡처


동창생들이 신고를 아예 안 했던 건 아니었다고. A씨는 "무엇보다 걔네들이 선생님을 안 무서워했다. 계속 괴롭히니까 나중에는 얘네를 신고해도 답이 없구나라고 인식이 바뀌었다"고 말했다.

피해자 가족들은 "(TV 채널을) 딱 돌리는데 지수가 나오더라. 그래서 '어머. 저 새X가' 하고 확 돌려버렸다", "걔가 나오는 드라마 보지도 않는다", "끔찍하다", "정말 지금도 치가 떨릴 정도로 정말 미치겠더라"고 토로했다. 당시 학교 측의 대응에 대해선 "담임도 필요 없고 교장실에 찾아갔다. 더 가관은 교장선생님의 행동이었다", "교장 선생님이 그때 '참 할 일도 없네. 시간들이 저렇게 많은가' 그러면서 나가버렸다", "담임이 전화가 와서 (지수와 같은) 고등학교로 배정될 수 있으니 이사 가는 게 어떻냐고 했다"고 말했다.

학교 관계자는 "13년 전 일이라 당시 교장, 교감 선생님도 안 계시고 생활지도부장님도 퇴직했고, 당시 담임 선생님은 돌아가셨다. 혹시 교실에서 선생님이 아이들을 체벌을 하면 아이들이 신고해서 경찰이 오던 시절이었다. 아이들이 기고만장하던 시절었다"고 말했다.

지수가 성폭력 가해자였다는 주장에 대해 지수의 중학교 동창 F씨는 "정황상 1차 폭로 글의 내용을 저지를 만한 친구는 한 명이었다. 그 친구는 상당히 수위 높은 악행을 저질렀다"며 지수에 대해 학폭 최초 주장을 했던 이가 학폭 가해자였다고 말했다. F씨는 "1, 2학년 때 최상위 일진으로 군림하던 친구가 3학년 때는 전교 왕따가 됐으니까 김지수에게 (다른 일진들의 행동을) 전가한 게 많다"고 했다. 지수가 빵셔틀과 폭행은 했지만 다른 행동은 하지 않았다는 것.

최초 폭로자로 알려진 G씨는 "나는 최초 폭로자가 아니다. 1, 2차 폭로 글 작성자 뿐만 아니라 어떠한 댓글도 달지 않았고 어떠한 참여도 하지 않았다"고 했다. 제작진이 찾아낸 최초 폭로자는 "나는 지수를 보기가 너무 힘들었다"고 말했다.

지수와 초등학교 동창인 H씨는 "초등학교 때 수련회를 갔을 때 성적 행위와 그런 게 있었다. 같은 숙소에 있던 친구들은 다 봤다"며 "애들이 다음 타깃이 자신이 될까봐 보고도 모른 척했던 것 같다"고 폭로했다. 지수와 초등학교 동창인 I씨는 "초등학교 때 당했던 건, 처음에는 단순 성희롱이나 언어폭력 정도만 하더니 지내는 기간이 길어지면서 수위가 점점 세지더니 얼굴에 봉지를 씌워놓고 밤에는 불 꺼놓고 XX 하면 된다는 둥의 이야기를 했다. 실제로 얼굴에 봉지를 씌웠다. 수업시간에 실제로 옆에서 XX하는 걸 봤다"고 말했다.

지수는 서면을 통해 "저는 학창시절 일진 무리들과 어울리게 되면서 어리석게도 대단한 권력을 가졌다는 착각 속에 살았다. 다만 '따돌림을 시켰다. 강매를 해싸. 대리시험을 요구했다. 성희롱과 성폭행을 했다'와 같은 내용은 절대 사실이 아니다. 기회를 주신다면 저로 인해 상처받은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리겠다"고 추가 입장을 밝혔다.

한편 지수는 이번 학폭 논란으로 주연 온달 연으로 출연 중이던 KBS 2TV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에서 하차했다. 소속사 키이스트는 "연락이 닿은 피해자들에게 계속 사과하고 용서를 구하며 해결해나가고 있다. 입장문을 통해 성폭력 등의 주장은 명백한 사실무근임을 밝혔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