떠오르는 ‘베일-케인’, SON 질투할까? 베일 “쏘니도 좋아해”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1.03.08 18:35 / 조회 : 309
image


[스포탈코리아] 허윤수 기자= 멀티골을 터뜨린 가레스 베일(토트넘 홋스퍼)이 손흥민과 해리 케인의 케미에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 말했다.

토트넘은 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7라운드 크리스탈 팰리스와의 안방 경기에서 각각 멀티골을 터뜨린 베일과 케인의 득점포를 앞세워 4-1 대승을 거뒀다.

리그 3연승을 달린 토트넘(승점 45점)은 6위로 올라서며 4위 첼시(47점)와의 격차를 좁혔다.

이날 손흥민은 케인의 골을 도우며 단일 시즌 최다 합작골(14골) 기록을 새롭게 썼다. 1994/1995 시즌 블랙번 로버스 소속의 앨런 시어러와 크리스 서튼이 세웠던 13골을 26년 만에 갈아치웠다.

그러나 베일은 오히려 케인에게 2개의 도움을 받으며 골맛을 봤다. 지난 번리전에서는 베일이 케인의 골을 도왔다. 본의 아니게 손흥민과 케인의 케미에 끼어든 꼴이 됐다.

경기 후 ‘스카이스포츠’는 베일에게 그와 케인의 좋은 호흡을 보는 원조 짝궁 손흥민은 괜찮은지 물었다.

베일은 “쏘니는 전혀 신경 안 쓰고 좋아한다. 분명 우리 모두가 득점하고 싶어 한다. 하지만 팀의 승점 3점을 위해 골을 넣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는 걸 안다”라며 기록보다 팀 승리를 우선시한다고 말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