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강, '좋알람'→'스위트홈'.."넷플릭스의 아들? 감사"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1.03.08 11:54 / 조회 : 985
image
송강 /사진=넷플릭스


배우 송강이 '넷플릭스의 아들'이라는 수식어에 감사함을 전했다.

8일 오전 온라인을 통해 넷플릭스 '좋아하면 울리는' 시즌2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김소현, 송강, 김진우 감독이 참석했다.

'좋아하면 울리는' 시즌2는 알람이 울려야 사랑인 세상, 좋알람을 울릴 수 없는 여자와 그녀의 마음을 알고 싶은 두 남자의 순도 100%의 직진 로맨스다.

송강은 '좋아하면 울리는' 을 시작으로 '스위트홈', '좋아하면 울리는' 시즌2까지 3작품 연속 넷플릭스 작품에 출연하며 '넷플릭스의 아들'이라는 수식어를 얻었다.

송강은 "되게 감사하다. 그런 수식어를 들을 때 마다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마음이 든다. 뻔할 수 있지만 배우라는 수식어가 어울리는 사람이 되고 싶다. 어떻게 하면 감정표현 다양하게 할 수 있을까 노력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송강은 "넷플릭스와 작품하는 건 배우로서 기쁘고 영광스럽다. 2019년 '좋알람'부터 벌써 3번째 오리지널이다. 같이 할 때마다 너무 즐겁고 좋은 추억이 쌓이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한편 '좋아하면 울리는' 시즌2는 3월 12일 넷플릭스에서 공개 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