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인우, '온달' 변신 모습 공개..8일 등장 [달이 뜨는 강]

지수 하차→나인우 긴급투입..제작진 "완성도 높이기 위해 나인우 등장 앞당겨"

김수진 기자 / 입력 : 2021.03.08 09:38 / 조회 : 2173
image
나인우 / 사진제공= 빅토리콘텐츠


'달이 뜨는 강’ 온달로 변신한 나인우의 모습이 공개됐다.

오늘(8일) 밤 9시 30분 KBS 2TV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극본 한지훈·연출 윤상호·제작 빅토리콘텐츠) 7회가 방송된다.

'달이 뜨는 강'은 고구려 설화 속 평강(김소현 분) 공주 이야기를 재해석해 안방극장에 부활시킨 퓨전 사극으로, 첫 방송 이후 월화극 1위 자리를 꾸준히 지키며 사랑받고 있다.

이런 가운데 3월 8일 '달이 뜨는 강' 제작진이 8일 방송되는 7회 방송부터 나인우의 온달을 볼 수 있을 거라 귀띔해 관심을 모은다. 앞서 알려진 바에 따르면 나인우는 9회부터 출연할 예정이었지만, 보다 완성도 높은 드라마를 위해 7회부터 재촬영 및 재편집을 진행한 것이다.

이와 함께 온달로 변신한 나인우의 스틸컷을 최초로 공개하며 이목을 집중시킨다. 보는 순간 기분이 좋아지는 온달의 분위기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공개된 사진에는 아무렇게나 질끈 묶은 머리, 해맑은 표정으로 온달 그 자체가 된 나인우가 담겨있다. 자신을 키워준 사씨 부인(황영희 분)이 등을 떠밀어도 허허실실 웃는 온달(나인우 분)의 모습이 모자 케미를 자아내며 시선을 강탈한다.

또 다른 사진 속 비단옷을 입은 온달도 눈에 띈다. 단정하게 빗은 머리와 깔끔한 옷차림에 진지한 표정까지 더해져 지금까지 온달과는 180도 다른 분위기를 자아낸다. 흔들림 없는 그의 자세와 표정에서 훗날 대장군이 될 온달의 카리스마가 느껴지며 앞으로 펼쳐질 그의 활약에 기대를 더한다.

'달이 뜨는 강' 측은 "시청자분들에게 완성도 높은 드라마를 보여드리기 위해 나인우의 등장을 앞당기기로 결정했다. 이를 위해 한마음, 한뜻으로 뭉쳐준 타 연기자들 및 스태프들에게 감사의 말씀드린다"며 "옷을 입고 카메라 앞에 나타나는 순간 '온달이다'라고 현장 모든 이들을 감탄하게 한 나인우 표 온달을 기대하며 7회 방송을 기다려 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나인우가 그리는 온달을 만나볼 수 있는 KBS 2TV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 7회는 8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수진|skyaromy@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편집국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