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이되어라' 김혜옥, 정우연 양녀로 들였다..왜 [별별TV]

이시연 기자 / 입력 : 2021.03.04 19:26 / 조회 : 625
image
/사진= MBC 드라마 '밥이 되어라' 방송 화면


'밥이 되어라'에서 김혜옥이 정우연을 양녀로 들이려는 이유를 밝혔다.

4일 오후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밥이 되어라'에서는 숙정(김혜옥 분)과 성찬(이루 분)이 대화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숙정은 성찬에게 "난 영화당 시절에 경수(재희 분) 할머니에게 갖은 아양을 다 떨면서 음식을 배웠어. 그 손맛을 속속들이 물려받았다고 자부했지만 한식 장인 전통의 손맛을 이어받았다는 평가는 받지 못했어. 업계 사람들은 다 아는 내 콤플렉스 아니니?"라고 말했다.

이어 "된장찌개도 소고기 전골도 마찬가지야. 김영신(정우연 분)은 할 수 있는데 나는 안 되잖아? 진짜 비법은 그 집안사람이 아니면 안 가르쳐준다는 거지. 김영신이 내 양녀가 되면 그 애의 손맛은 전부 나의 것으로 세상에 알려질 거다"라며 야망을 드러냈다.

숙정은 영신을 걱정해 주는 척하며 자신의 양녀로 들이겠다고 했지만 사실 영신의 요리 솜씨를 자신의 것으로 만들기 위한 계략이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