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성미 "'파이터' 속 눈빛, 감독님께서 잘 포착해주셨죠"

건대입구=강민경 기자 / 입력 : 2021.03.04 18:32 / 조회 : 489
image
임성미 /사진=김창현 기자 chmt@


배우 임성미가 영화 '파이터' 속 눈빛에 대해 이야기 했다.

4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파이터'(감독 윤재호)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시사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배우 임성미, 백서빈, 오광록, 윤재호 감독이 참석했다.

'파이터'는 복싱을 통해 자신의 삶과 처음 직면해 비로소 삶의 동력을 얻게 된 여성, 진아(임성미 분)의 성장 시간을 담은 이야기다. '파이터'는 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넷팩상과 올해의 배우상을 동시에 거머쥐었다. 제71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제너레이션 경쟁부문 14플러스 섹션에 공식 초청 받았다.

임성미는 봉준호 감독의 '마더', 구교환 감독의 단편 '연애다큐' 등 영화와 연극 무대를 넘나들며 연기 내공을 쌓았다. 최근에는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스타트업'에서 신스틸러로 활약했다. 임성미는 '파이터'를 통해 첫 장편영화 타이틀롤을 맡았다. 그는 극중 진아 역을 맡았다.

이날 임성미는 극중 보여지는 눈빛에 대해 "현장에서 그 순간 집중하려고 많이 노력했다. 감독님, 광록 선배, 서빈 배우와 함께 순간 깊은 몰입도를 통해 내면의 있는 감정을 눈빛으로 감독님께서 잘 포착하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임성미는 "권투를 기술적으로 보여주고 싶었으나 시간 관계상 할 수 있었던 건 줄넘기, 원투, 잽이었다. 매일 매일 체육관에 갔고, 촬영하면서도 훈련을 하면서 찍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파이터'는 오는 18일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