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산어보' 이정은, 가거댁 변신..어류 손질법도 배웠다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1.03.03 09:18 / 조회 : 753
image
이정은 /사진='자산어보' 스틸컷


배우 이정은이 영화 '자산어보'에서 따뜻한 성품을 지닌 가거댁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다.

'자산어보'는 흑산으로 유배된 후, 책보다 바다가 궁금해진 학자 정약전(설경구 분)과 바다를 벗어나 출셋길에 오르고 싶은 청년 어부 창대(변요한 분)가 '자산어보'를 집필하며 벗이 되어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이정은은 아카데미와 칸을 휩쓴 화제작 '기생충'에서 영화의 흐름을 반전시키는 가정부 문광 역으로 관객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믿고 보는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스크린과 안방극장을 넘나들며 신 스틸러 이상의 존재감을 드러내는 이정은이 '자산어보'에서 '가거댁'으로 분해 완벽한 생활 연기를 선보인다.

이정은이 맡은 가거댁은 유배 온 정약전에게 아무런 대가 없이 지낼 곳을 내어주는 인물로, 따뜻한 성품과 솔직한 면모를 보여주며 극에 활력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정약전 앞에서 수줍은 듯 하지만 해야 할 말은 참지 않고 하는 가거댁은 때때로 당시의 시대적 관점을 벗어난 일침을 던지며 ‘정약전’의 유배 생활을 심심할 틈 없게 만든다.

이정은은 '자산어보'를 두고 "현시대의 사람들이 어떤 삶의 지표를 가지고 살아가면 좋을지에 대한 질문을 던지는 영화"라고 표현하며 촬영 중 대본에 없던 대사까지 제안하며 영화와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뿐만 아니라 이정은은 차진 전라도 사투리를 구사하기 위해 목포와 신안 지역을 자주 방문하고, 전문가에게 직접 어류 손질법까지 배우는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인 것으로 알려져 '자산어보'에서 흑산도 주민 ‘가거댁’으로 완벽히 녹아든 모습을 기대케한다.

한편 '자산어보'는 오는 3월 31일 개봉 예정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