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구라X광희 '아무튼 출근!', 리얼 직장인 Vlog '공감+위로+세대 이해'[종합]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1.03.02 15:08 / 조회 : 413
image
/사진=MBC


'아무튼 출근!'이 진정성 있는 일반 직장인들의 관찰 브이로그 예능으로 시청자들의 공감과 위로, 세대간의 이해를 도울 예정이다.

2일 오후 MBC 예능프로그램 '아무튼 출근!'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정다히PD, 정겨운 PD, MC 김구라, 광희, 박선영 아나운서가 참석했다.

'아무튼 출근!'은 방송사 최초로 '직장인 브이로그'(Video+Blog 영상으로 쓰는 일기) 형식을 예능 포맷에 적용, 요즘 사람들의 다양한 밥벌이와 리얼한 직장 생활을 엿보는 신개념 관찰 예능프로그램. '아무튼 출근!'은 지난해 8월 파일럿 방송 후 시청자 호평 속에 정규 편성을 확정했다.

정다히PD는 파일럿에서 정규까지 연출을 맡은 소감으로 "연예인이 아닌 비연예인의 모습을 담으면서 반응이 좋았던 것 같다. 파일럿 이후로 정규로 갔으면 좋겠다는 말을 들어서 기분이 좋았다"고 밝혔다.

'아무튼 출근!'만의 강점을 묻자 그는 "직업의 형태는 다르지만 다들 매일 어디로 출근을 한다. 직장에 가기 싫고 사표 쓰고싶은 감정 등 보편적인 감정을 담았다. 실험적이었지만 브이로그 식의 감정을 담은 게 달랐던 것 같다"고 답했다.

파일럿과 다른 정규 편성의 새로운 강점으로 정겨운PD는 "파일럿 때는 90년대생, 덕업일치를 한 분들을 다뤘는데, 정규 편성에서는 다양한 직업군의 분들을 다루려 했다. 1회에서는 스타트업 분들을 다룬다. 일상적으로 만날 수 있는 소방관, 철도기관사 등의 모습도 다루면서 공감을 유발한다"고 전했다.

image
/사진=MBC


image
/사진=MBC


김구라, 광희, 박선영 아나운서를 3MC로 섭외한 이유에 대해 정다히PD는 "세 분의 밸런스를 고려했다. 김구라는 연예계에서 부장급의 관록이 있는데 연예인들과 스태프들에게 따뜻한 말을 해주시고 예리함이 있다. 박선영은 사회생활을 해봤으니 가장 일반인들의 마음을 공감할 것이고, 인터뷰도 많이 해서 좋은 리스너가 될 거라 생각했다. 광희는 '요즘 사람'으로 캐스팅해서 우리 프로그램에 활기를 불어넣어줄 거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아무튼 출근!'에는 은행원, 기관사, 기자, 개발자 등 다양한 직군의 출연자들이 등장한다. '아무튼 출근!'에서 출연자나 직업군을 선정하는 기준은 무엇일까. 정다히PD는 "자기 일에 진심인 분들을 모시려고 했다.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는 분들을 모시려고 했다. 잘 알지 못하는 직업, 유명하지만 내막을 알지 못하는 분들을 모시려고 했다"고 했다. 출연자 에피소드를 묻자 그는 "첫 회에는 '하트시그널' 출연자인 천인우가 출연한다. 천인우는 실리콘밸리에 있다가 이직을 했다. 우리는 빈틈 없는 모습을 예상했는데 그 안에서 고민도 있고 반전의 모습을 보여준다"고 전했다.

정겨운PD는 "언론인 구독자 1위인 남형도 기자가 출연한다. 체험과 저널리즘을 보여주는 분인데, 그 분이 기사에 담지 못한 고민들을 보여준다"고 했다.

최근 관찰 예능이 많은 가운데, '아무튼 출근!'이 보여줄 차별점으로 정다히PD는 "'진짜 사나이'나 '나 혼자 산다'를 거쳐오면서 한 인물을 겉핥기가 아니라 진정성 있게 담을까 고민했다. 단순히 미화하거나 가볍게 소개하지 않으려고 했다"며 "요즘 분들이 자기 직업을 소개하는 데 익숙하더라. 그게 브이로그로는 친밀하게 보일 것 같다"고 말했다.

image
/사진=MBC


김구라는 "요즘 직장 생활이 다양화 됐다. 획일화되기 보다 '저럴 수도 있겠다'는 분위기가 됐다"며 "부모님 세대에선 '우리가 걱정한 것보다 잘 하고있다'고 생각할 수 있고, 젊은 친구들은 '선배들이 저렇게 열심히 하는구나' 예고편에 잘 담긴 것 같다"고 프로그램의 흥행을 기대했다. 이어 "잘 되는 프로는 MC가 크게 할 게 없다. 고개 끄덕이고 공감해주면 된다. 기분이 좋다. 편안한 느낌이 있고 울림이 있다"고 말했다.

정규 MC를 맡은 소감을 묻자 그는 "박선영과 '한밤'을 같이 했다. '한밤'에서 호흡이 잘 맞아서 기대를 한다. 광희와도 예능에서 함께했다. 요즘 웹예능에서 혼자 할 수 있는 헤드라이너로서의 역량도 보여주고 있다. 일각에서는 주변의 눈치를 보고 애가 철들어서 재미없어졌다고 하는데, 나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책도 많이 보는 열정을 보고서 잘 될 것 같다. 광희 많이 좋아졌다"고 칭찬했다.

이에 광희가 "사랑하는 사람이 옆에 계시니 나에게 잘해주시는 것 같다. 마음이 편하시니까"라고 맞장구쳤다. 김구라는 "가정생활의 행불과는 관련이 없다"고 손을 내저었다. 광희는 "많은 분들이 예능하면서 짜릿할 때가 언제냐 물어보는데 나는 구라형과 티키타카가 맞을 때다. '라디오스타'를 갈 때마다 내가 던지는 멘트를 유니크하고 받으시더라. 두툼한 턱에서 나오는 바이브가 나를 희열있게 만든다. 요즘 잘 받아주시고 옛날부터도 잘 챙겨주셨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나도 이 프로그램을 하면서 배울 점이 많을 것 같다. 나도 연예인만 했는데 다른 직업을 보면서 고충을 배우고 싶다"고 전했다. 박선영 아나운서는 "워낙 잘 맞춰왔던 선배여서 보완이 되면서 잘 맞출 수 있을 것 같다"고 기대했다. 김구라는 "옆에서 나설 때 가만히 있어서 좋은 거다"라고 했다.

image
/사진=MBC


image
/사진=MBC


image
/사진=MBC


김구라는 '아무튼 출근!'을 통해 만나고싶은 직군을 묻는 질문에 "요즘 지방이 소멸된다고 한다. 지방에 놀러가보면 향토기업들이 있다. 그곳에서 직장인들의 삶을 보고싶다. 전통산업의 직장인들의 삶을 보고싶다"고 답했다.

또 그는 '아무튼 출근!'을 하면서 각 세대의 분위기를 이해하게 됐다고 밝혔다. 김구라는 "내가 52세가 됐다. 방송국 본부장, 부장들이 나와 나이 차이가 얼마 안 난다. 기성 세대로서 과거엔 직업군이 많지 않았고 젊은 친구들과 벽을 느끼기도 했다"며 "디테일에서만 차이가 있을 뿐이지 눈치를 보는 건 서로 배려해 나가는 과정이라 생각하다. 인간적인 본질을 갖고 보려고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젊은 친구들이 일을 똑부러지게 하고있다. 어떻게 보면 우리 때보다 업무 강도가 더 있는 것 같기도 하다"며 "방송국도 예전엔 슥 출근했다가 슥 갔다면, 지금은 안 그런 것 같다. 요즘 젊은 친구들이 많이 해쓰는구나 싶었다"고 말했다.

박선영은 SBS 아나운서로 활동한 바. 그는 직장인으로서 공감갔던 부분으로 "브이로그를 접목시킨 예능에서 공감을 얻을까 싶었는데, '저 사람도 저렇게 사는구나' 싶으면서 굉장한 위로와 공감이 됐다. 그들의 삶을 보여주면서 내가 겪는 애환과 고민을 저 사람도 헤쳐나가고 있구나 싶다"고 말했다.

SBS 아나운서였던 그는 MBC에서 촬영을 한 소감으로 "MBC 마스크가 좋아보이더라. 이런 마크가 찍힌 마스크를 나눠주시더라"고 웃으며 "퇴사한 지 얼마 안됐고, 프리랜서가 된 지 1년이 안 됐는데 '아무튼 출근!'으로 출근하니 기분이 묘했다. 더 욕심을 내본다면 MBC에서 장수 예능을 해보고 싶다"고 전했다.

image
/사진=MBC


image
/사진=MBC


광희는 가수가 아니었다면 해보고 싶었던 직업으로 '뷰티샵' 직원을 추천 받자 "내가 추천을 잘한다. '누나 오셨네', '오늘 잘 먹었네', '신상 쳐발쳐발'이라고 할 수 있다"며 "여행사 직원으로 행복하게 가이드 해줄 수 있겠다"고 밝혔다.

그는 실제 김구라, 박선영이 직장 상사라면 어떨지 가상의 질문을 하자 "배려를 잘 해주신다. 두 분은 칭찬을 많이 해주시고 기회를 많이 주신다. 아나운서가 계셔서 더 신경을 많이 쓸 때가 있는데 편안하게 놔두신다. 배울 것도 많고 편하다"며 "시청률이 안 나올 때 힘들겠다"고 답했다.

'놀면 뭐하니?' 김태호PD는 최근 광희에게 목요일 고정 직장이 생긴 것을 축하했다. 이에 대해 그는 "몇 번 러브콜을 보냈는데도 안 된 것은 포기해야 한다. 요즘 '라디오스타' 자리가 탐난다"고 웃음을 자아냈다. '아무튼 출근!'을 임하며 든 생각으로 광희는 "젊은 분들에 대한 공감, 상사에게 말 못할 고민을 내가 대리로 속시원하게 말해드리겠다"고 했다.

'아무튼 출근!'은 2일 오후 9시 20분 첫 방송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