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학폭 의혹' LG "사실 관계 확인 불가, 판단 유보할 것"

김우종 기자 / 입력 : 2021.03.01 11:03 / 조회 : 726
image
LG 트윈스가 최근 팀에서 학교 폭력(학폭) 의혹을 받고 있는 선수에 대한 공식입장을 발표했다.

LG는 1일 "당 구단 소속 선수의 고교시절 학교 폭력 피해 이슈와 관련해 신중하게 사실 관계 확인을 실시했다"면서 "현재로서는 사실 관계 확인이 어렵다는 결론을 냈다. 이에 해당 선수의 법적 대응 등을 통해 사실관계를 명백히 하는 모든 절차가 마무리 될 때까지 그 판단을 유보하고 결과를 기다리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2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현역 프로야구 선수 A, B로부터 고등학교 시절 학교 폭력을 당했다는 게시물이 게재됐다. 이 폭로자는 자신의 사진과 실명은 물론, A와 B 선수의 실명까지 공개했다.

같은 학교의 야구부 출신이었다는 폭로자는 "A와 B로부터 학교 폭력에 시달렸다. 이 때문에 학교와 야구부에 못 나간 적도 많다"고 주장한 뒤 "이게 전부가 아니다. 둘의 만행을 아는 이들로부터 증언을 받아 녹음하고 있다. 이번 기회에 그들의 민낯이 까발려지길 바란다. 인과응보를 받아 평생 얼굴을 들 수 없길 바란다"고 폭로했다.

◆ 다음은 LG 구단 공식 입장 전문.

당 구단 소속 선수의 고교시절 학교 폭력 피해 이슈와 관련하여 구단의 입장은 다음과 같습니다.

최근 사회적 이슈의 중심에 있는 학교 폭력은 일어나서도 안되며 반드시 근절되어야 하는 행위로서 구단은 학교폭력 방지를 위한 사회적 책임에 최선을 다 할 것입니다.

또한 학교폭력은 민감하고 중차대한 사안으로서 그에 대한 모든 조치는 명백한 사실관계 확인이 최우선적으로 이루어져야 할 것입니다.

이에 구단은 피해를 주장하시는 분의 입장을 존중하기 위해 최대한 중립적 자세를 견지하며 해당 선수와의 면담과 피해를 주장하고 계신 분과의 만남, 그리고 당시 상황파악을 위하여 다양한 경로를 통해 신중하게 사실관계 확인을 실시했었습니다.

그러나 당시 관계자들의 증언 등을 종합했을때, 피해를 주장하시는 분의 내용과는 크게 상반되는 바 현재로서는 사실관계 확인이 어렵다는 결론을 내리게 되었습니다

이에 해당 선수의 법적 대응 등을 통해 사실관계를 명백히 하는 모든 절차가 마무리 될 때까지 그 판단을 유보하고 결과를 기다리기로 결정하였습니다.

당 구단은 학교폭력을 포함하여 일체의 폭력문제를 근원적으로 근절함과 동시에 동료와 상대를 배려하는 팀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교육과 지도를 통한 구단 차원의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습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