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리박' 박찬호X박세리X박지성, 소중한 인연과 함께한 3색 도전기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1.03.01 07:31 / 조회 : 385
image
MBC '쓰리박 : 두 번째 심장'에서 박찬호, 박세리, 박지성이 특별한 인연과 함께 색다른 도전에 나섰다./사진=MBC '쓰리박 : 두 번째 심장' 방송 화면 캡처


'쓰리박 : 두 번째 심장'에서 박찬호, 박세리, 박지성이 특별한 인연과 함께 시작하는 색다른 도전으로 일요일 밤을 사로잡았다.

지난 2월 28일 방송된 MBC '쓰리박 : 두 번째 심장'(이하 '쓰리박')은 야구, 골프, 축구하던 모습을 잊게 만든 골퍼 박찬호, 셰프 박세리, 라이더 박지성의 새로운 모습으로 신선한 재미를 선사했다.

골프 프로 테스트 합격을 꿈꾸며 골프 하드 트레이닝에 들어간 박찬호는 타이거 우즈의 절친이자 프로 골퍼인 남영우를 만나 프로 골퍼 도전을 선언했고 남영우 프로는 "내가 하드하게 훈련시켜도 돼?"라며 그의 도전에 함께 하기로 했다.

이어 박찬호는 프로 골퍼인 남영우 프로와의 경기에서 예상 외의 접전을 펼쳐 시청자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고도의 집중력을 발휘하며 시원한 장타를 선보인 것은 물론, 운까지 따르는 골프 실력을 뽐낸 것. 결국 그는 메이저리거 시절을 떠올리는 승부사의 기질을 발휘해 승리를 거머쥐며 프로 테스트 합격을 향해 성공적인 첫 발을 떼었다.

셰프로 데뷔하는 박세리는 첫 번째 요리로 통 오겹살로 만드는 황제의 보양식 '포르케타'를 선택해 본격적인 '세리 테이블' 오픈을 준비했다. 능숙한 손놀림과 예민한 미각, 내공 가득한 특별 아이디어로 레스토랑 뺨치는 한상을 차려 감탄을 자아냈다.

'세리테이블'의 첫 손님으로 등장한 박지성은 고퀄리티 한상차림에 극찬을 쏟아냈다. 뿐만 아니라 생애 첫 만남을 가진 두 사람은 선수 생활 당시의 추억을 공유하고, 은퇴 후의 일상을 진솔하게 털어놓으며 공감대를 형성하기도. 박세리는 특별한 손님 박지성에게 의미 있는 힐링을 선사함으로써 셰프로서의 첫 번째 도전을 성공적으로 마치며 앞으로 펼쳐질 '세리테이블'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박지성과 라이딩을 함께 하기 위해 '국대 룸메이트' 이청용이 제주도에 찾아왔다. 두 사람은 처음 만난 순간부터 티격태격하며 ‘찐 우정’을 과시하기도. 추억이 담긴 저녁 식사를 준비하기 위해 이청용은 닭볶음탕에 도전했지만 맛있다고 하기는 힘든 완성작을 맛본 박지성이 '식사 중단'을 선언하고, 이청용마저 "못 먹겠는데"라고 본심을 드러내 웃음을 유발했다.

식사 후 박지성과 이청용은 점심 내기를 걸고, 대한민국 축구 레전드다운 승부욕을 발휘해 불꽃 튀는 미니 축구 게임을 했다. 끝이 안 보이는 랠리 끝에 이청용이 승리했고, 박지성은 "내가 봐줘서 그런 거야"라며 자존심을 세워 유쾌한 웃음을 자아냈다. 그리고 다음 주에는 제주에서의 혹독한 눈 속 라이딩이 예고되어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이렇듯 ‘쓰리박’은 프로 골퍼와 맞붙어 승리한 열혈 승부사 박찬호, 알찬 힐링 요리로 셰프 데뷔에 성공한 박세리, 라이딩을 앞두고 이청용과 즐거운 시간을 보낸 박지성의 3인 3색 도전기로 꽉 찬 에너지를 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