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목소리] 조성환 감독, “무고사 오늘 자가격리 끝났다”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1.02.28 16:16 / 조회 : 335
image


[스포탈코리아=포항] 이현민 기자= 인천 유나이티드 조성환 감독이 포항 스틸러스 원정 패배에 아쉬움을 드러내면서 주포인 무고사의 복귀 시점을 조심스레 언급했다.

인천은 28일 오후 2시 포항스틸야드에서 열린 포항과 하나원큐 K리그1 2021 1라운드서 아길라르의 선제골로 앞서갔지만, 후반 신광훈과 송민규에게 연속골을 내줘 1-2로 패했다.

인천은 경기 초반 포항과 대등한 경기를 이어갔다. 전반 21분 박창환과 김채운을 빼고 아길라르, 지언학을 투입해 공격에 변화를 줬다. 성공적이었다. 27분 김도혁의 패스를 받은 아길라르가 아크에서 지체 없는 왼발 슈팅으로 골문을 갈랐다. 이후 포항 공세에 조금씩 흔들렸다. 이때 베테랑 김광석을 중심으로 한 수비진이 상대 공격을 잘 막아냈다. 그러나 후반 14분 포항 신광훈의 슈팅이 굴절돼 실점으로 이어졌고, 27분 문전 세컨드볼 상황에서 송민규를 놓쳐 역전을 허용했다. 이후 킬러 부재로 상대에 위협을 가하지 못했다. 오히려 포항에 추가 실점을 안 한 게 다행일 정도로 수세에 몰렸다.

경기 후 조성환 감독은 “전반 중반 선제골 이후 경기가 흐트러졌다. 주도권을 빼앗기거나 찾을 때가 있는데 꾸준한 모습을 보이지 못했다. 뜻하지 않은 부상, 미드필드 라인이 무너졌다. 장단점이 뚜렷했던 경기였다”고 총평했다.

교체로 들어온 아길라르가 제몫을 해줬지만, 무고사의 공백이 컸다. 무고사는 인천 골의 막대한 지분을 차지하고 있다. 안타깝게도 시즌 전 코로나바이러스 양성 판정을 받아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때문에 이번 포항 원정에 동행할 수 없었다.

이에 조성환 감독은 “무고사는 오늘 자가격리가 끝났다. 앞으로 2, 3일 정도 지켜본 후 음성이 나오면 체계적으로 몸을 만들어야 한다. 3월에 풀타임은 아니더라도 조커로 들어오면서 좋은 상황이 생길 것 같다. 그러기 위해 내부적으로 노력이 필요하다. 당장 6일 있을 대구FC전을 힘들다. 의지는 강할 수 있으나 전체적인 피지컬 데이터를 보고 서서히 끌어 올리겠다”고 전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