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요리스와 이별 준비한다...'번리 GK' 포프 타깃 (英 언론)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1.02.24 20:23 / 조회 : 269
image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위고 요리스와 이별을 준비하고 있다. 1순위 타깃은 번리 골키퍼 닉 포프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24일(한국시간) "토트넘은 올여름 요리스가 팀을 떠나면, 3천만 파운드(약 470억원)에 번리 골키퍼 포프를 영입할 계획이다"라고 보도했다.

토트넘 주장이자 No.1 골키퍼 요리스가 흔들리고 있다. 그는 최근 토트넘의 부진 속 연이은 실수를 범하며 비판의 대상이 됐다. 조세 모리뉴 감독은 그에 대한 확고한 지지를 재차 확인했지만, 그에 대한 의심은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요리스의 계약은 2022년 6월까지다. 토트넘 입장에서 올여름이 그를 판매할 마지막 기회가 될 수 있다. 그는 현재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이 이끄는 파리 생제르망(PSG)의 관심을 받고 있다. PSG는 자신의 고국인 프랑스에서 커리어의 마지막을 장식할 수 있는 최적의 장소로 평가받고 있으며, 포체티노 감독과 재회도 기대되고 있다.

토트넘도 요리스와 이별을 준비하고 있다. 요리스를 대체할 1순위 타깃은 번리의 골문을 지키고 있는 포프다. 2016년 찰턴 애슬레틱에서 번리로 이적한 그는 프리미어리그 내에서도 가장 꾸준한 골키퍼로 평가된다. 번리에서의 활약을 통해 잉글랜드 대표팀에도 발탁됐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