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연, '트로트의 민족' 2등 설움 "꽃다발도 없어"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1.02.10 22:48 / 조회 : 29292
image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트로트의 민족'의 2등 김소연./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캡처


'트로트의 민족'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김소연이 2등의 설움을 토로했다.

10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아모르겠다 파티' 특집으로 김연자, 럭키, 홍잠언, 김소연, 안성준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스페셜 MC로 신동이 함께 했다.

이날 '트로트의 민족'의 우승 안성준은 우승 상금으로 1억원을 받았다고 밝혔다.

안성준에 이어 준우승을 차지했던 김소연이 "꽃다발 하나도 못 받았다"면서 "1등만 준다"고 말했다.

또 "커피 한잔도 못 받았어요"라면서 2등에게는 아무것도 없었다고 설움을 토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런 가운데 안성준이 "트로피도 저만 주셨다"면서 "2등, 3등은 트로피도 없었다. 김재롱(김재욱) 형이 짜증을 냈다"고 밝히기도 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