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양준혁♥박현선, 혼인신고 마치고 법적부부..최고 11.3%[종합]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1.01.31 11:59 / 조회 : 847
image
/사진='살림남2' 방송 화면


'살림남2'에서 전 야구선수 양준혁과 여자친구 박현선이 혼인신고를 마치고 법적부부가 돼 시청자들의 관심을 끌었다.

31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30일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은 수도권 가구 기준 7.1%, 10.0%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특히 양준혁, 박현선 커플이 혼인신고 증인 사인을 받기 위해 최수종, 하희라 부부를 찾아간 순간은 11.3%(수도권 기준)의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혼인신고를 마치고 공식 부부로 첫 발을 뗀 양준혁, 박현선 커플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박현선이 정성스럽게 만든 음식으로 식사를 마친 양준혁 커플은 결혼식 날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코로나19로 인해 결혼식이 두 번이나 미뤄진 상황에 박현선은 최대한 빨리 하기를 원했고 양준혁은 최대한 뒤로 미루자고 했다.

박현선은 올해 안에 아이를 가졌으면 하는 바람이 있었고, 양준혁은 코로나19가 끝난 후 많은 하객들의 축복 속에서 결혼식을 하길 바랐던 것.

인원 제한을 걱정하는 양준혁에 박현선은 "스몰웨딩으로 할까?"라고 물었고, 양준혁은 그럴 거면 양가 식구들 모여서 밥만 먹지 뭐하러 결혼식을 하냐며 반대했다. 이에 화가 난 박현선은 "그럼 결혼식 하지마"라고 말했고, 마음이 상한 양준혁도 "몰라 네 마음대로 해"라며 입을 닫았다.

그날 저녁 박현선은 토라진 양준혁의 마음을 풀어주기 위해 그가 좋아하는 딸기를 준비해 다가갔고, 양준혁은 아무렇지 않은 척하려 했지만 새어 나오는 웃음을 감추지 못했다.

박현선은 "오빠가 하자는 대로 할 게"라며 한발 물러섰지만, 양준혁은 박현선의 의견을 따라 웨딩 플래너와 통화해 3월 13일로 결혼식 날짜를 잡았음을 알렸다.

두 사람은 결혼식 전 혼인신고부터 하기로 했고, 며칠 후 증인이 되어 주기로 한 최수종, 하희라 부부를 만나기 위해 방송국으로 향했다.

양준혁, 박현선 커플을 반갑게 맞은 두 사람은 축하 인사를 건넸고, 바람직한 결혼 생활의 팁도 알려줬다.

최수종, 하희라 부부로부터 증인 서명을 받은 양준혁, 박현선 커플은 구청에 가서 혼인신고를 했고, 부부가 된 기념으로 사진을 찍으며 행복해했다. 밝은 웃음으로 부부로서의 첫 발을 내딛은 양준혁, 박현선 커플에 시청자들의 축하가 쏟아졌고, 이들의 앞날에 행복만 가득하기를 응원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