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롯전국체전' 오유진, 한계 없는 소화력..준결승 1위 등극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1.01.31 07:31 / 조회 : 1379
image
/사진='트롯 전국체전' 방송 화면


'트롯 전국체전'에서 오유진이 색다른 무대로 시청자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지난 30일 오후 방송된 KBS 2TV '트롯 전국체전' 9회에서는 4라운드 지역 대통합 듀엣 미션을 마치고 준결승에 진출한 톱14 소개와 함께 무대가 이어졌다.

총 2번의 무대를 선보여야하는 준결승을 앞두고 인사를 건넨 오유진은 등장부터 시청자 판정단 트로트 서포터즈의 폭발적인 환호를 받는가 하면, 당찬 모습으로 기대치를 높였다.

이후 오유진은 빠른 템포의 곡만 선보였던 기존의 무대들과 달리, 느린 노래인 채은옥의 '빗물'을 선곡해 구슬프고 애절한 음색을 자랑하며 한계 없는 트로트 소화력을 입증했다.

남다른 실력과 끼로 모두의 사랑을 독차지한 오유진의 무대에 서울 코치 홍경민은 "천재, 영재라는 말은 이럴 때 쓰는 것이 아닌가"라며 극찬했고, 제주 감독 고두심은 "마스코트도 이런 마스코트가 없다"며 애정 가득한 호평을 내놓았다.

오유진은 지역에 관계없이 뭉친 전문가 판정단 트로트 올스타즈에게 1972점을 받아내며 압도적인 점수로 1위를 등극했다.

오유진의 남은 두 번째 무대와 시청자 판정단 트로트 서포터즈의 점수 공개가 기대되는 가운데, 결승을 향한 톱8의 자리를 차지할 수 있을지 궁금증도 쏠리고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