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어웰' 한국계 배우 아콰피나→韓제작진까지..기대UP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1.01.26 15:32 / 조회 : 631
image
/사진='페어웰'


영화 '페어웰'이 한국인 어머니와 중국계 아버지 사이에서 태어난 한국계 배우 아콰피나를 비롯해 이용옥 프로덕션 디자이너부터 소프라노 박혜상까지 한국 실력파 제작진의 참여로 한국 개봉의 특별함을 더한다.

2월 4일 개봉하는 영화 '페어웰'은 뉴욕에 사는 빌리와 그녀의 가족들이 할머니의 남은 시간을 위해 벌이는 세상에서 가장 따뜻한 거짓말을 담은, 2021년이 거짓말처럼 행복해지는 센세이션 흥행작.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한국계 최초 뮤지컬·코미디 영화 부문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며 새 역사를 쓴 빌리 역의 아콰피나는 뉴욕 출신으로 한국인 어머니와 중국계 아버지 사이에서 태어났다.

'페어웰'에서 할머니와의 이별을 앞두고 가족들의 거짓말을 밝히려 하는 손녀 ‘빌리’로 분한 그녀는 실제 할머니 손에 자란 경험을 토대로 한 섬세하고 개성 있는 열연을 펼쳐 보이며 '페어웰' 센세이션의 중심에 섰다.

전 세계가 반한 '페어웰'의 완벽한 완성도에는 한국 실력파 제작진이 참여해 힘을 더했다. 영화 '초능력자'(2010) 작업 이후 미국으로 건너 간 이용옥 프로덕션 디자이너는 룰루 왕 감독과 단편 영화를 함께 작업한 인연을 계기로 '페어웰'에 참여했다.

이용옥 디자이너는 "주인공 빌리의 시선에서 본 중국과 미국의 문화 차이를 비주얼로 표현하는데 주력했다"라고 밝혔다.

따뜻하고 행복한 분위기를 선사하는 '페어웰'의 음악에는 세계 무대에 진출해 활약 중인 클래식계 차세대 디바 소프라노 박혜상이 참여했다. 아름다운 목소리로 사운드트랙을 채워준 박혜상 소프라노. 그의 목소리는 'Caro Mio Ben'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국계 배우, 한국 제작진의 참여로 더욱 응원하고 싶은 화제작 '페어웰'은 개봉 전부터 쏟아지는 호평 세례로 관람욕구를 더한다.

한편 '페어웰'은 2월 4일 전국 CGV에서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