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소문' 유준상 "시즌2서 더 시원한 가모탁 보여줄 것"[인터뷰]

OCN 토일드라마 '경이로운 소문' 가모탁 역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1.01.26 11:52 / 조회 : 1003
image
배우 유준상 /사진제공=나무엑터스


OCN 토일드라마 '경이로운 소문'에 출연한 배우 유준상(52)이 시즌2에 대한 남다른 각오와 기대를 전했다.

지난 24일 종영한 '경이로운 소문'은 OCN 드라마 역대 최고 시청률(닐슨 코리아 기준, 16회 시청률 11%)을 경신하는 등 시청자들의 높은 관심에 힘입어 일찌감치 시즌2 제작을 확정했다.

유준상은 26일 스타뉴스와 진행한 서면 인터뷰에서 "촬영하면서부터 시즌2 했으면 좋겠다는 이야기를 정말 많이 했다"며 "아직 구체적인 촬영 일정이나 편성 시기들은 들은 게 없어서 지켜봐야할 거 같다. 시즌2는 정말 시청자분들의 사랑 덕분이라고 생각해 저희 모두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이로운 소문'은 악귀 사냥꾼 '카운터'들이 국숫집 직원으로 위장해 지상의 악귀들을 물리치는 통쾌하고 땀내 나는 악귀타파 히어로물이다.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했다.

유준상은 '경이로운 소문'에서 악귀를 물리치는 '카운터' 가모탁 역을 맡아 연기했다. 유준상은 "시즌2에서는 더 강렬하고 시원한 모습들을 보여주고 싶다"며 "시즌1에서는 모탁이의 괴력들이 악귀들에게 생각보다 많이 전달되지 않은 거 같아 조금은 아쉬웠다"고 말했다.

유준상은 이어 "시즌2를 하게 된다면 시원한 악귀 소탕을 더 많이 보여주면 어떨까 싶다"며 "소문이처럼 땅도 부르고 염력도 써서 악귀 많이 잡아보고 싶다. 그러기 위해선 모탁도 열심히 훈련하고 다양한 기술들을 연마 해야겠다. 시즌1보다 다양하고 재미있는 이야기들을 보여드릴 수 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