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투비 이창섭, '마약' 정일훈 옹호 논란에 "그 시절 잊지 말자는 의미"

이정호 기자 / 입력 : 2021.01.25 17:11 / 조회 : 590
image
/사진=비투비 온라인 콘서트 방송화면 캡처


그룹 비투비 이창섭이 '마약 혐의'를 받고 있는 정일훈을 옹호했다는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이창섭은 25일 인스타그램에 "그 동안 눌러담아놓고 쌓아놓았던 감정들과 많은 생각들이 '우리들의 콘서트' 음악이 흐르자 주체하지 못할 정도로 터져 나왔다. 그때 그 시절의 우리를 우리 모두 잊지말자 영원히 마음속에 새겨두겠다는 마음으로 표현한 제스쳐"라고 밝혔다.

이어 "이 마음이 왜곡되지 않길 바란다"라며 "제 마음과 여러분의 마음속에 기억되길바라며 앞으로도 비투비로서, 그리고 이창섭으로서 좋은 아티스트로, 또 더 좋은 사람으로 성장하겠다. 언제나 믿고 함께 걸어와준 멜로디 항상 감사하고 사랑합니다"라고 덧붙었다.

앞서 비투비는 지난 23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콘서트 '2021 비투비 포유 온라인 콘서트 인사이드'를 진행했다. 무대에서 이창섭과 프니엘은 손가락으로 숫자 7을 표현했으며, 이에 일각에서는 숫자 7은 정일훈이 그룹을 탈퇴하기 전 멤버들의 숫자인 만큼 정일훈을 옹호하는 것 아니냐는 논란이 불거졌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