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토' 딘딘, 유노윤호 명언 공부하는 김동현에 깜짝 "싸움만 했냐"[별별TV]

이주영 인턴기자 / 입력 : 2021.01.23 21:04 / 조회 : 930
image
/사진=tvN '놀라운 토요일' 방송 화면 캡처


'놀토' 딘딘이 유노윤호의 명언을 받아 적으며 공부하는 김동현의 모습에 깜짝 놀랐다.

23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놀라운 토요일'에서는 딘딘과 유노윤호가 받쓰에 도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뭉텅찌개가 걸린 2라운드는 헬로비너스의 '난 예술이야'였다. "인사성 밝은 여신들"이라는 붐의 소개에 키는 깨달은 듯 "맞춰도 되냐"고 물었는데, 이 때 딘딘이 "헬로비너스?"라고 정답을 맞춰 키를 당황케했다. 유노윤호는 "괜찮다. 두 개의 태양이 뜰 수는 없으니까"라고 상황을 정리했다. 김동현은 오프닝부터 유노윤호의 명언을 적으며 학구열을 보였는데, 이 '두 개의 태양'은 무려 10번째 명언으로 적혀 웃음을 안겼다.

딘딘은 "이건 아는 거 아니냐 형. 저건 스포츠 해설 단골 멘트지 않냐.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형 진짜 싸움만 했구나"라고 김동현을 구박해 웃음을 더했다. 김동현은 '다 같이 박수 한번 치고 가시죠 - 분위기 전환'까지 적다 이내 받쓰판이 모자르는 지경에 이르렀다. 이후 김동현은 유노윤호의 긴 명언을 숫자 공부처럼 요약하며 "이렇게 말이 많으실지 몰랐다"며 진땀을 흘렸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