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서정희 "딸 서동주가 준 카드..한 번 쓰고 눈물"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1.01.22 09:32 / 조회 : 422
image
/사진=KBS 1TV '아침마당'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서정희가 딸 서동주에게 용돈으로 카드를 받았지만 돌려준 사연을 밝혔다.

22일 오전 방송된 '아침마당'에서는 '새로운 도약, 2021 효도는 나의 것'이라는 주제로 서정희, 서동주 모녀가 출연했다.

이날 서동주는 '효도 봉투'에 대한 화두가 나오자 "엄마는 생일날 나에게 원하는 리스트를 적어서 보내준다. 내가 선별해서 가보면 '서정희 씨가 이걸 찜해두셨다'라고 하더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서정희는 "동주에게 편하게 해준다고 장난스럽게 한 거다"라며 "내가 동주에게 효녀같다. 얼마 전에 집 이사할 때 다 꾸며줬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서동주는 "나는 엄마가 이렇게 하는 걸 놔두고 있다"고 웃음을 더했다.

서정희는 "동주가 나에게 카드를 줬지만 쓰질 않았다. 한 번 썼는데 눈물이 나고 가슴이 아프더라. 그래서 카드를 다시 돌려줬다"고 털어놨다.

'애교'에 대한 얘기가 나오자 서동주는 "엄마는 나에게 셀카로 춤추고 노래하는 걸 보낸다. 나는 '아이고 잘하네', 'OK'라고 보내는데 성에 안 차는 것 같다"라며 "앞으로 나도 애교를 해보려 한다"고 밝혔다.

서정희는 "내가 새벽에 기도를 하고나서 목소리를 녹음하고 매일 딸에게 보내준다. '엄마 수고했어'라는 말이 듣고 싶은데 반응이 없다. 요리, 옷 사진을 보내줘도 '예쁘네'하고 반응이 없다"고 서운함을 내비쳤다. 이에 서동주는 "앞으로는 칭찬을 길고 구체적이게 하겠다. 스킨십도 잘 하겠다"며 모녀간의 포옹을 보여줬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